2021년04월22일 (목) 23:0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봄철 고농도 미세먼지 대비 다량배출현장 특별점검
 
  환경부
 올해 상반기 2만5천여 곳 점검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봄철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비해 건설공사장 날림(비산)먼지, 불법소각 현장 등에 대한 일제 점검이 실시된다. 


환경부는 2월 25일부터 5월 31일까지 산림청, 지자체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미세먼지 다량배출 핵심현장’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대기배출사업장, 건설공사장, 불법소각 등 생활주변 미세먼지 다량배출 현장이 대상이다.


지난해 하반기 특별점검에서는 전국의 ‘미세먼지 발생 핵심현장’ 총 2만3,601곳을 점검해 총 1만241건을 적발하고 1,967건을 행정처분과 함께 고발조치한 바 있다.


올해 상반기 미세먼지 점검은 사업장, 공사장 등 2만5천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생활주변 대기배출사업장 7천여 곳에 대해서는 연료기준 준수, 방지시설 적정운영, 배출기준 준수 여부 등을 집중 감시한다.


이번 사업장 점검에는 지난 19일 발족한 수도권대기환경청 ‘미세먼지 감시(드론 추적)팀’이 본격 참여한다. 미세먼지 측정 무인항공기, 이동측정차량 등을 이용해 밀집지역인 소규모 사업장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건설공사장, 레미콘 제조 사업장 등 날림(비산)먼지 발생사업장 4만 3천여 곳 중 1만여 곳에 대해 방진막, 세륜⸱세차시설 등 날림먼지 억제조치 적정 이행여부도 집중 점검한다.


건설공사장은 전국 날림먼지 발생 사업장 중 약 82%를 차지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환경부는 지난 1월 30일 대림산업, 대우건설, 삼성물산, SK건설 등 11개 대형건설사와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자발적 협약을 맺고 노후건설기계의 단계적 사용중지, 공사시간 단축 등 날림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병행하고 있다.


아울러 쓰레기⸱농업잔재물 불법 소각은 연소 과정에서 미세먼지가 직접 배출되고 미세먼지 생성물질이 여과 없이 바로 대기로 배출되기 때문에 중점 감시가 필요하다. 환경부, 산림청, 지자체는 봄철 농사 준비가 시작되면서 농어촌 지역에서 불법소각이 성행할 것으로 예상해 불법소각도 특별 단속한다.


사업 활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불법 소각한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이외의 과정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불법 소각한 경우에는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건일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은 “봄철에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빈도가 잦으므로 선제적인 배출원 점검 관리가 필요하다”며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사업장은 물론 국민 모두의 참여와 협조가 있어야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고 했다.
​ 


[2019-02-25 15:49:26]
이전글 지리산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 2월 19일 관측
다음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칠발도 미기록종 '덤불개개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