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3: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다도해해상국립공원 칠발도 미기록종 '덤불개개비' 확인
 
  덤불개개비 분포도 (노란색 번식지, 파란색 월동지)
 지난해 8월 생물자원 관측 중 발견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칠발도 생물자원 관측 중에 발견된 조류가 미기록종인 ‘덤불개개비(가칭)’로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칠발도는 전남 신안군 비금면에서 서쪽으로 약 10km 떨어진 해상에 위치한 작은 무인섬으로 바다쇠오리, 바다제비, 슴새 등 해양성 조류의 집단번식지이자 이동성 조류의 중간 기착지다.


덤불개개비(Acrocephalus dumetorum)는 개개비과의 크기 12cm 정도의 소형 조류다. 유럽 동부인 핀란드 남부부터 중앙아시아의 아프가니스탄 일대, 시베리아까지 번식하며 인도, 스리랑카, 미얀마 등지에서 월동한다. 대부분 덤불속 은밀한 곳에서 움직이며 크기가 작고 외관상 깃색이 단조롭기 때문에 종 구분이 까다로운 분류군에 속한다.


공단 연구진은 지난해 8월 생물자원 관측 중 칠발도에서 개개비과로 추정되는 조류 1마리를 처음 발견했다. 연구진은 이 새의 동정을 위해 개개비과 조류의 분류로 저명한 영국 조류 위원회 소속 피터 캐너리(Peter Kennerley) 박사와 국제 버드라이프 소속 리처드 포터(Richard Porter) 박사에게 자문을 요청했다. 그 결과 올해 2월 덤불개개비임을 최종 확인받았다.


연구진은 이 덤불개개비가 기존 분포지에서 벗어난 길을 잃은 ‘새(미조)’인 것으로 판단했다.


국립공원연구원 조류연구센터는 그동안 긴다리사막딱새, 가면올빼미, 귤빛지빠귀, 풀쇠개개비 등 21종의 미기록종을 국립공원 흑산도, 홍도, 우이도 일대에서 확인한 바 있다.


오장근 국립공원연구원장은 “길 잃은 새로 추정되는 덤불개개비가 우리나라에 도래했지만 국립공원에서 특별보호구역으로 관리하는 지역에서 발견된 점으로 보아 국립공원이 생물다양성과 철새의 중요한 서식지임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 


[2019-02-27 15:43:05]
이전글 봄철 고농도 미세먼지 대비 다량배출현장 특별점검
다음글 환경미화원 근무 야간·새벽에서 낮 시간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