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9일 (월) 6:4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건물 유리창·투명 방음벽 충돌로 연간 800만 마리 새 폐사
 
  라인형 무늬 접합 유리
 
  도트형 방지 스티커 부착
 조류 투명창 충돌 저감대책 추진

[시사투데이 우윤화 기자] 투명창에 충돌해 폐사하는 새가 연간 800만 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건물유리창이나 투명방음벽 등 투명창에 충돌해 폐사하는 새들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새들이 건물의 유리외벽, 투명방음벽 등에 충돌해 폐사하는 문제는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새들 중에는 참매, 긴꼬리딱새 등 멸종위기종도 포함돼 있어 동물복지는 물론 생태계 보전 차원에서도 중요하게 접근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환경부는 국립생태원과 2017년 12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전국의 건물 유리창, 투명방음벽 등 총 56곳에서 조류충돌 발생 현황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가장 많이 죽은 새는 멧비둘기 85마리, 직박구리 43마리, 참새 40마리, 박새 19마리 등으로 총 378마리의 조류 폐사체가 발견됐다. 이 중 텃새 비중은 88%, 나머지는 철새 또는 나그네새로 확인됐다. 멸종위기 야생생물에는 참매, 긴꼬리딱새가 각 1마리씩 발견됐다. 폐사조류의 평균 무게는 25g으로 대부분 작은 새였다. 


건축물과 투명 방음벽 통계, 폐사체 발견율과 잔존율 등을 고려해 국토 전체의 피해량을 추정한 결과 투명창에 충돌해 폐사하는 새가 연간 800만 마리에 달했다.


건축물에서 발생하는 피해 추정량은 연간 765만 마리, 투명방음벽에서 발생하는 피해 추정량은 23만 마리였다. 이는 1년 동안 투명방음벽 1km 당 164마리, 건물 1동당 1.07마리가 충돌하는 수준이다.


조류 충돌 원인은 눈이 머리 옆에 달려 있는 조류가 눈앞 정면에 있는 장애물의 거리를 분석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으로 환경부는 분석했다. 조류의 시각적 특성에 유리의 투명성과 반사성이 더해져 조류가 투명창을 개방된 공간으로 인식해 충돌이 발생하는 보인다.


환경부는 조류의 투명창 충돌을 줄이기 위해 최근 ‘조류 투명창 충돌 저감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먼저 새로 설치되는 방음벽은 투명방음벽 설치를 최소화하고 설치 시에는 조류가 인식할 수 있는 일정한 간격의 무늬를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조류 충돌 저감 지침서’를 마련해 전국 지자체와 건설업계 등에 배포해 사업자가 방음벽이나 건축물 설계 시 조류 충돌 저감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하도록 했다.


이미 설치된 투명방음벽과 건물 유리창에 대해서는 조류 충돌 방지 테이프를 부착하는 시범사업을 4월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조류 충돌 방지 테이프는 투명창에 조류가 충돌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붙이는 테이프로 5×10 규칙에 따라 제작된다. 시범사업은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투명방음벽  2곳, 지역의 상징성이 큰 건물 2곳에서 진행한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멸종위기 종을 포함한 수많은 새들이 인간이 만든 구조물에 의해 폐사하고 있다”며 “새들의 폐사를 줄이기 위해 정부, 공공기관이 앞장서고 민간에서도 적극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2019-03-13 13:45:29]
이전글 낙석발생 징후 사전 감지해 탐방객 안전사고 예방
다음글 시도가 설치한 대기배출시설 권한 환경부가 직접 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