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9일 (월) 6:1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환경부-해수부, 부산·인천 등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 나서
 
  환경부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 위한 업무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항만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환경부와 해양수산부가 힘을 모은다.


환경부, 해수부는 19일 서울 청사(별관 브리핑룸)에서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항만은 국내 수출입 화물의 99% 이상을 처리하는 국가 경제의 요충지다. 그러나 2015년 기준 국내 미세먼지 배출 총량 33만6,066톤 중 선박 배출량은 3만2,300톤으로 10%를 차지한다. 여기에 대형 경유자동차 출입으로 인해 국내 주요 미세먼지 배출원으로 꼽히고 있다.


그동안 각 부처별로 항만 내 미세먼지 배출원에 관한 대책을 추진해 왔으나 항만시설에 대한 전체적인 배출현황 파악이 미흡하고 통합적인 관리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다.


양 부처는 업무협약을 통해 종합적이고 효율적으로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해 내년까지 항만지역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줄일 방침이다.


해수부는 황산화물과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배출규제해역, 저속운항해역을 지정할 예정이다. 또한 항만 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새로 설치하고 항만하역장비인 야드트랙터의 연료도 경유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바꾸는 등 친환경 항만 기반시설로 확대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친환경 항만 기반시설 구축에 따른 대기질 개선효과 분석을 위해 내년까지 이동측정망과 대기오염물질 상시측정망을 활용해 항만지역 대기질을 측정하고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항만 출입이 잦은 노후 경유차에 대해 저공해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대한 대책으로 항만지역 내 노후 경유차 출입금지, 날림(비산)먼지 발생시설 관리 강화 등 추가 대책을 강구해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내년 ‘항만지역 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 전에 미리 부처 간 협업을 시작해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강력히 추진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며 “앞으로 환경부와 적극적으로 협업해 2022년까지 부산, 인천 등 항만지역 미세먼지를 절반 이상 감축해 나갈 것이다”고 했다.

​ 


[2019-03-19 14:36:13]
이전글 전국 도심 430여 지점 운행차 배출가스 집중 단속
다음글 환경공단-농협경제지주, 축산농가 악취 개선 자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