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3일 (금) 0: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자원낭비 줄이는 생활 속 작은 실천 '종이영수증 없애기'
 
  환경부
 13개 대형유통업체와 ‘종이영수증 없애기’ 협약식 개최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환경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갤러리아백화점, 농협하나로유통, 롯데마트 등 13개 대형유통업체와 ‘종이영수증 없애기’ 협약식을 개최한다.


정부는 유통업체가 ‘종이영수증 줄이기’ 실천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술적, 행정적으로 지원한다.


환경부는 자원 낭비, 환경오염, 개인정보 유출 우려 같은 종이영수증의 폐해를 국민들에게 알리고 진행상황을 면밀하게 살펴 필요한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기재부는 내년 시행 예정인 ‘부가가치세법 시행령’을 개정해 종이영수증 발급 의무를 완화해 소비자와 기업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제도를 개선한다.


과기정통부는 전자영수증 시스템 간 상호호환성을 높이기 위한 표준 개발에 이어 시범구축 사례를 알리고 전자영수증 확산에 노력하기로 했다.


유통업체는 카드결제 시 관행적으로 자동 발급되던 종이영수증을 필요한 고객에게만 선택 발행할 수 있도록 카드 단말기를 개선한다. 또한 모바일 앱으로 종이영수증을 대체하기 위한 영수증 발급 시스템도 개선한다.


‘종이영수증 없애기’ 공익활동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등 환경부 소속기관과 시민사회단체와도 협력해 추진한다. 


이번 협약에 참여하는 13개 유통사의 연간 종이영수증 총 발급량은 지난해 기준 14억 8,690만 건으로 이는 국내 전체 발급량(128억9천 건)의 11%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영수증 발급비용만 약 119억 원에 이르고 쓰레기 배출량 1,079톤에 달한다. 종이영수증을 만드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CO2)는 2,641톤에 이른다. 온실가스 양은 20년산 소나무 94만 3,119그루를 심어야 줄일 수 있는 양과 비슷하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정보통신기술의 발달에 따른 전자문서 사용으로 ‘종이없는 사회’로 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있는 만큼 관행적으로 사용되는 종이영수증 발생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종이영수증 없애기는 자원 낭비와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많은 국민들이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2019-08-30 09:58:53]
이전글 생활 속 미세먼지 줄이는 공기청정 버스정류장 부천시..
다음글 독버섯, 식용버섯으로 착각해 먹으면 안 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