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9일 (월) 5:3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고속도로 휴게소 주변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계도 없이 과태료 부과
 
  환경부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 대책 추진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올해부터 고속도로 휴게소, 졸음쉼터 등에 쓰레기를 무단투기하면 바로 과태료를 부과받게 된다.

 

환경부는 올해 추석 연휴를 앞두고 9일부터 18일까지 명절 쓰레기를 신속히 처리하고 도로변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집중 단속하기 위해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 대책’을 추진한다.


연휴 때 단속이 느슨한 틈을 타 주요 도로 주변이나 고속도로 졸음쉼터, 휴게소, 여객터미널 등에서 상습적인 쓰레기 투기 행위가 일어나고 있어 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각 지자체와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전국에 쓰레기 투기단속반원 5,196명이 806건의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를 적발해 총 2억 4천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적발하면 먼저 지도와 계몽 위주로 조치했으나 올해는 행정계도 없이 바로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또한 평소보다 많은 쓰레기가 배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자체별로 분리수거함과 이동식 음식물쓰레기 수거전용용기를 추가로 놓고 추석 연휴에도 생활폐기물이 정상적으로 처리되도록 할 계획이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연휴 기간 동안 폐기물을 반입하지 않으나 수도권 지역의 폐기물을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해 15일 하루 동안 폐기물을 정상 반입한다.


아울러 국민들은 명절에 많이 발생하는 쓰레기를 올바르게 분리배출 하도록 한다. 과일 포장 등 종이상자는 상자에 붙어 있는 테이프와 스티커를 제거한 후 종이 재활용품으로 배출한다. 과일 포장 완충재로 쓰이는 흰색 스티로폼 포장재는 스티로폼 재활용품으로 배출한다. 섬유로 만든 보자기(천) 포장재, 음식물 포장에 사용한 알루미늄 호일이나 비닐랩 등은 재활용하기 힘들기 때문에 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해마다 명절이 지나면 고속도로 졸음쉼터나 휴게소 등 주요 도로에서는 기저귀나 심지어 카시트까지 버릴 정도로 각종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다”며 “이번 추석 명절은 무단투기 없는 성숙된 시민의식이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했다.
​ 


[2019-09-09 14:32:13]
이전글 자동차사 결함시정 계획 부실제출 제재…교체, 환불, ..
다음글 추석 연휴,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동참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