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7:3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위해 우려 외래생물 200종 ‘유입주의 생물’ 지정
 
  환경부
 최초 수입 전 위해성평가 실시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나일농어, 아메리카갯줄풀 등 외래생물 200종이 유입주의 생물로 지정돼 수입 전에 위해성평가를 받아야 한다.


환경부는 국내에 유입될 경우 생태계 등에 위해를 일으킬 우려가 있는 외래생물 200종을 ‘유입주의 생물’로 지정해 31일 고시한다.


유입주의 생물에 속한 200종은 기존 위해우려종을 비롯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지정한 악성 침입외래종, 해외 피해 유발 사례가 있는 종, 기존 ‘생태계교란 생물’과 생태적·유전적 특성이 유사한 종 등으로 구성됐다.


200종은 포유류 10종, 조류 7종, 어류 61종, 연체동물 1종, 절지동물 1종, 양서류 23종, 파충류 14종, 곤충 1종, 거미 32종, 식물 50종이다.


이중에는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 정한 악성 침입외래종인 나일농어, 생태계교란 생물인 영국갯끈풀, 파랑볼우럭과 유사한 아메리카갯줄풀, 초록블루길 등이 포함돼 있다.


살아있는 유입주의 생물의 생물체, 알, 꽃, 열매, 종자, 뿌리, 표본 등을 수입하려면 관할 유역(지방)환경청장에게 승인을 받아야 한다. 최초 수입 승인 신청 시 해당 종에 대한 위해성평가(국립생태원 수행)를 받는다.


평가 결과에 따라 해당 종은 생태계교란 생물, 생태계위해우려 생물로 지정되거나 관리 비대상으로 분류된다. 해당 유역(지방)환경청장은 이를 반영해 수입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유역(지방)환경청장 승인 없이 유입주의 생물을 불법 수입하는 경우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이번 유입주의 생물 지정 취지는 위해성이 의심되는 종까지도 관리대상에 폭넓게 포함해 생태계교란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려는 것이다”며 “해당 종의 통관 관리를 위해 관세청과 협조체계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고 했다.​ 


[2019-10-31 12:33:43]
이전글 투명 유리창 충돌 새 막는다..환경부-충남-순천 조류..
다음글 청둥오리와 흰뺨검둥오리 유전자신분증으로 식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