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5:0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월악산 자체 생존 가능한 '산양' 100마리 서식 확인
 
  신규개체 1
 당초 목표였던 100마리 개체군 형성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월악산에 자체 생존이 가능한 산양 개체수가 총 100마리인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월악산국립공원 내 산양 개체수를 2017년부터 최근까지 전수 조사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산양은 소과 포유류로 다른 동물이 접근하기 어려운 가파른 바위나 험한 산악지역에 산다. 주로 해발고도 600∼700m, 경사도 30∼35°정도의 바위가 많은 산악지대에서 생활한다. 번식은 6∼7월경 새끼 1마리, 드물게 2마리를 출산하며 임신기간은 약 210일이다.


월악산은 백두대간 중부권역 산양 서식지를 연결하는 중요 지역이다. 공단 연구진은 2016년 이 지역 산양 중 1마리(수컷)가 속리산 방향으로 40km, 2017년 소백산 방향으로 1마리(수컷)가 20km 이동한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월악산 산양들이 산양복원의 핵심개체군(메타개체군)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공단은 월악산 산양 복원을 위해 2007년부터 2014년까지 22마리를 방사했다.


공단은 월악산 산양 100마리 확인을 통해 그간 쌓아온 개체증식, 방사, 관찰, 서식지 관리 기술력을 바탕으로 백두대간 산양 생태축 복원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것으로 보고 있다.


강재구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월악산 산양복원사업의 1차 목표를 달성했다"며 “백두대간을 따라 점차적으로 확산될 산양을 위해 지자체, 관계기관 등의 협력으로 산양 개체군 관리에서 서식지 관리로 전환할 계획이다”고 했다.​ 


[2019-11-14 10:41:55]
이전글 멸종위기 Ⅰ급 '여우' 소백산에 부모와 새끼 23마리..
다음글 흑산도에서 미기록종 조류 ‘바위양진이’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