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5:5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흑산도에서 미기록종 조류 ‘바위양진이’ 발견
 
  바위양진이
 길 잃은 새로 추정..지속적인 관찰 추진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흑산도에서 철새 이동 조사 중 발견된 조류가 미기록종인 ‘바위양진이(가칭)’로 확인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되새과에 속한 바위양진이는 14cm 정도의 작은 새로 몸 윗면은 연한 회갈색이다. 얼굴과 가슴, 날개와 허리는 분홍색을 띤다. 주로 터키, 중앙아시아 동부와 중국 서부, 몽골 등지에서 연중 관찰되며 고도가 높은 건조지대의 바위나 돌 위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단은 올해 10월 9일 철새 이동 조사 중 흑산도에서 바위양진이로 추정되는 조류 1마리를 처음 발견했다. 연구진은 현장 자료와 문헌을 통해 이 새를 ‘부카네테스 몽골리쿠스(학명 Bucanetes mongolicus)’로 동정했다. 바위나 돌 위에서 서식하는 습성을 반영해 ‘바위양진이’로 국명을 지었다.


연구진은 해당 개체가 기존 분포지에서 벗어난 ‘길 잃은 새(미조)’로 판단했다. 또한 이와 같은 관찰 사례가 반복된다면 향후 서식지 확장의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장기 관측을 통해 조류 서식지 분포 변화 및 기후변화 관련성 등을 연구하고 있다.


한편,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흑산도는 연평균 240여 종의 조류가 관찰되고 국내 조류의 약 70%인 360여 종이 관찰되는 주요 철새 도래지다. 바다를 건너 장거리를 이동하는 철새들이 휴식하고 먹이를 찾을 수 있는 중요한 기착지다.


오장근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이번에 발견한 바위양진이는 월동지로 이동 중 기상악화로 흑산도에 기착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국립공원은 국가 생물다양성 증진의 중요한 곳으로 지속적인 관측을 통해 서식지 관리와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2019-11-15 12:41:54]
이전글 월악산 자체 생존 가능한 '산양' 100마리 서식 확인
다음글 신고한 살생물물질 승인유예 대상인지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