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6: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가을철 산행 시 열매 잘 붙지 않는 매끄한 등산복 착용해요!
 
  성숙한 도깨비바늘 열매 (전국분포)
 
  폴리에스터 소재에 붙은 도깨비바늘 열매
 옷감 종류별 접착 정도와 제거 방법 공개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가을철 산행 시 열매가 옷에 달라붙는 것을 줄이려면 매끈한 등산복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산행 시 옷에 붙은 열매의 종류별 접착 정도와 제거하는 방법에 대한 실험 정보를 공개했다.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은 최근 지리산 일대 탐방로에서 쉽게 발견되는 도깨비바늘, 미국가막사리, 쇠무릎, 주름조개풀 등 옷에 달라붙는 식물 4종의 열매로 겉 옷감 소재별 접착정도를 실험했다. 이중 주름조개풀은 껍질 끝이 돌출된 부분에서 끈적한 액체가 분비되는 식물이다.


직물의 틈이나 기모가 없는 매끈한 혼용소재의 경우 열매가 거의 달라붙지 않는 반면 직물의 틈이나 기모가 있고 골이 진 소재의 경우 열매가 옷감에 달라붙는 정도가 평균 90% 이상으로 나타났다.


이는 열매에 붙어 있는 갈고리 모양의 부속물이 옷감 표면이 매끈하고 틈이 없는 소재에는 잘 걸리지 않기 때문이다.


공단은 산행 후 옷에 붙은 열매를 제거하는 방법으로 참빗이나 꼬리빗을 사용하는 방법과 접착테이프로 붙여 떼어내는 방법을 제시했다.


아울러, 열매를 도로변 등에서 떼어내면 빗물을 따라 강 하구 또는 호수 가장자리로 번식하기 때문에 그 자리에서 떼어 내거나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이 효과적이다.


갈고리 모양의 열매를 떼어내다 보면 구멍이 나거나 보풀이 생기는 등 옷감이 상하는 원인이 된다. 직물의 틈과 기모가 없는 매끈한 소재의 등산복을 착용하면 열매가 덜 붙고 잘 떼어진다.


또한 운동화 끈과 양말에도 열매가 잘 붙기 때문에 등산복 바지로 등산화를 덮거나 각반(스패치)를 착용하면 열매가 붙는 것을 줄이는데 효과가 있다. 진드기 피해를 예방할 수도 있다.



​ 


[2019-11-19 11:05:27]
이전글 국립공원 내 음주 '북한산' 가장 많아..적발 시 10..
다음글 유네스코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제주도 유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