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7일 (일) 23:3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도로변에 라면 봉지로 만든 가로수보호판 설치
 
  서현역(분당선) 북측 가로공원
 성남시 서현역 일대 도로변 설치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라면 봉지로 만든 가로수보호판이 성남시 서현역 도로변에 설치된다.


환경부는 성남시와 ‘지역순환형 재활용제품 적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16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지역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활용해 만든 재활용 제품을 해당 지자체에 적용해 폐기물 재활용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자발적인 분리 배출 참여를 이끌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성남시는 20일까지 폐비닐을 활용한 빗물침투형 가로수보호판 139개를 성남시 서현역 일대 도로변에 설치한다. 


가로수보호판은 환경부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추진 중인 ‘환경정책기반 공공기술 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됐다. 시민들이 분리 배출한 라면 봉지 등 폐비닐을 수거해 선별, 용융, 분쇄, 사출 등의 공정을 거쳐 제작됐다.


기존  철강(압연강)으로 만들어진 가로수보호판의 개당 평균 판매 가격은 44만 7천 원. 폐비닐을 활용한 가로수보호판 1개를 제작하는데 쓰이는 라면 봉지는 약 3,645개로 가로수 뿌리 보호와 지지 등 동일한 효과를 내면서 가격은 51%에 불과하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그동안 재활용 제품을 만들어도 마땅한 수요처가 없어 재활용업계의 선제적 투자나 기술개발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고부가가치 재활용 제품이 많이 생산되고 이를 해당 지역에서 구매하는 우수사례가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 


[2019-12-16 13:27:59]
이전글 홈쇼핑 업체에서 회수한 아이스팩 전통시장 공급
다음글 빙어·참붕어 등 담수생물 내장 신종·미기록종 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