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20:4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유해야생동물 포획 시 '올무' 사용 금지
 
  국내 올무(snare) 피해 사례
 단 민통선 이북지역에선 예외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유해야생동물을 포획할 때 동물에게 극심한 고통을 주는 '올무'를 사용할 수 없게 된다.


환경부는 ‘유해야생동물 포획도구에 관한 규정’을 26일 고시했다.

 

이번 고시에서는 유해야생동물 포획도구로 엽총, 공기총, 마취총, 석궁(도르레 석궁 제외), 활, 포획틀, 포획장, 위성항법장치(GPS)가 부착된 포획트랩, 그물, 그 밖에 환경부 장관이 생명의 존엄성을 해치지 않는다고 인정하는 포획도구로 규정했다. 그동안 시장·군수·구청장의 허가를 받으면 사용할 수 있었던 올무는 제외됐다.

 

다만, 민통선 이북지역은 총기포획이 금지돼 있는 지역이으로 유해야생동물 포획을 위해 올무 사용을 할 수 있도록 예외를 두었다.

 

올무에 걸린 동물은 살점이 떨어져 나가고 뼈가 골절되는 등 극한의 고통을 느끼며 죽게 돼 잔혹성이 크다.  

 

유럽연합 국가들 중 영국, 아일랜드, 프랑스, 스페인, 벨기에 5개국을 제외한 모든 나라들과 미국의 일부 주에서도 올무가 포획과정에서 동물에게 극심한 고통을 준다는 이유로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야생동물일지라도 극심한 고통 속에서 죽어가도록 하는 것은 생명가치 존중 측면에서 피해야 할 일이다”며 ”이번 고시 제정을 계기로 우리 사회에서 올무를 놓는 관행이 없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2019-12-26 15:15:30]
이전글 문신용 염료 13개 제품 유해물질 함유기준 초과
다음글 도로 미세먼지 저감 전국 330개 도로 집중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