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20:2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취약계층 물 사용량 실시간 분석해 위기 상황 판단
 
  위기 알림 서비스 개요
  ‘위기 알림’ 서비스 운영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실시간 수돗물 원격검침을 통한 ‘위기 알림’ 서비스가 혼자 사는 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있다.


‘위기 알림’ 서비스는 사물인터넷기술(IoT)을 적용한 ‘지능형 계량기(스마트 미터기)’를 사용해 실시간으로 수돗물 사용을 검침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사용량이 급감하거나 장시간 사용이 없으면 위기 상황으로 판단해 사회복지기관, 보호자 등에게 문자로 알려준다.


2017년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에 따르면, 수돗물은 전기 등 다른 검침  항목에 비해 실제 사용 여부를 가장 명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항목이다.


일상생활의 기본요소인 물 사용 여부에 따라 생활의 변화를 판단할 수 있어 사고와 질병에 취약한 홀몸노인, 장애인 가구의 위기 상황을 감지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다.


실례로 서비스 운영을 통해 지난 2018년 8월 경북 고령군 80대 홀몸노인(김00 할머니) 가구의 물 사용량 ‘없음’ 상태를 위기 상황으로 판단하고 복지기관에 알려 골절상으로 인한 거동 불가 상태의 대상자를 발견한 바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2017년 경북 고령군의 30가구를 대상으로 위기 알림 서비스를 시범 도입한 후 지난해 고령, 금산, 나주, 논산, 정읍, 진도 등 18개 지자체로 확대했다.


2022년까지 전국 161개 지자체 읍면지역으로 실시간 수돗물 원격검침 설비를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다양한 물관리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통해 국민 물복지 증진과 사회안전망 확충에 기여해 나갈 것이다”고 했다.

​ 


[2020-01-03 15:58:17]
이전글 서울시, 금천·영등포·동작구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다음글 미세먼지 감시 천리안위성 2B호 해외 발사장으로 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