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5일 (금) 4:3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미세먼지 감시 천리안위성 2B호 해외 발사장으로 출발
 
  태양전지판이 펼쳐진 천리안위성 2B호, 지상
 2월 19일 아리안스페이스사의 아리안-5 발사체로 발사

[시사투데이 노승희 기자] 3.4톤급 ‘정지궤도복합위성 2B호(이하 천리안위성 2B호)’가 2월 19일 발사를 위해  5일 이송을 시작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을 출발한 천리안위성 2B호는 항우연이 특별 제작한 무진동 항온항습 위성용 컨테이너에 실려 이송된다.


천리안위성 2B호는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항공운송을 통해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Guiana) 쿠루(Kourou)에 소재한 기아나 우주센터로 이동할 계획이다.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일 전까지 상태 점검, 연료주입, 발사체 결합 등 발사 준비 과정을 거쳐 2월 19일 오전 7시 14분경(현지기준 2월 18일 오후 7시 14분경) 아리안스페이스사의 아리안(Arian)-5 발사체로 발사될 예정이다.


발사 후에는 약 한 달간 궤도전이 과정을 거쳐 고도 3만6천km의 정지궤도에 안착하며 수개월 간 초기운영 과정을 거쳐 미세먼지 정보는 2021년부터, 적조⸱녹조 등 해양환경 정보는 올해 10월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천리안위성 2B호는 지난해 12월 발사한 기상관측용 천리안위성 2A호의 쌍둥이 위성으로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탑재체(GEMS)와 천리안 위성 1호 보다 성능이 향상된 해양탑재체를 장착하고 있다.


환경탑재체는 미세먼지 등 에어로졸로 인한 광학두께(AOD)와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가스상 물질(이산화질소, 이산화황, 포름알데히드), 기후변화 유발물질(오존, 에어로졸) 등 20여 가지 대기오염물질 관측이 가능한 초정밀 광학관측 위성 탑재형 장비다.


지금까지 대기환경 전용 감시를 위한 위성은 저지구 궤도용(고도 700~1000km)으로만 개발 운영됐다. 정지궤도 위성은 한국의 천리안 2B 위성이 세계 최초로, 미국(TEMPO)은 2022년, 유럽(Sentinel-4)은 2023년 이후 발사될 예정이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앞으로도 미래 환경 쟁점에 선제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대응으로 국민들에게 필요한 공공서비스를 적기에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2020-01-06 10:47:16]
이전글 취약계층 물 사용량 실시간 분석해 위기 상황 판단
다음글 상수도 자동 관리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전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