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3일 (금) 3:5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숙주 의심 박쥐·뱀 등 수입 중지  [2020-01-30 11:33:06]
 
  환경부
  수입 허가 제한 및 통관 보류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중국에서 들어오는 박쥐, 뱀, 너구리 등 야생동물 수입이 전면 중지된다.


환경부와 관세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 야생동물의 국내 반입을 잠정적으로 막는다고 29일 밝혔다.


반입 금지 대상 동물은 중국에서 바이러스 중간 숙주 동물로 유력하게 지목되고 있는 박쥐류, 뱀류와 과거 사스(SARS) 코로나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로 알려진 오소리, 너구리, 사향고양이다.

 

관세청은 반입 금지 대상 동물이 수입되는 경우 통관을 보류하고 환경부의 허가가 없는 경우 반송 조치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기존 인천공항 외에 인천항, 평택항에도 추가로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 소속 전문가를 파견해 수입 야생동물에 대한 협업검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익수목(박쥐류), 뱀목, 개과 너구리, 족제비과의 오소리, 사향삵과에 대한 유역⸱지방환경청의 관련 동물 수입 허가를 강화하고 지자체의 수입 허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중단하도록 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20-01-30 11:33:06]
이전글 1+1, 묶음상품 등 불필요한 비닐 재포장 시장서 퇴출
다음글 지리산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 지난해 보다 27일 빨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