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8일 (수) 16:38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거머리말' 서식지 보호..통영 선촌마을 해역 해양보호구역 지정  [2020-02-13 13:48:12]
 
  통영시 선촌마을 앞바다 전경
 지역공동체 중심으로 체계적 관리

[시사투데이 방진석 기자]  잘피의 일종인 해양보호생물 ‘거머리말’의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경상남도 통영시 용남면 선촌마을 앞바다 약 1.94㎢(194ha)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한다.


잘피는 연안의 모래나 펄 바닥에 뿌리를 내리고 사는 여러해살이 바다식물이다. 그 중에서도 연중 무성한 군락을 이루는 거머리말은 어린 물고기의 은신처다. 거머리말이 만들어내는 풍부한 산소와 유기물은 수산생물들이 서식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번 해양보호구역 지정에 따라 올해 12월까지 거머리말 서식지의 체계적인 보전과 관리를 위한 지역공동체 중심의 5년 단위 관리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주민과 협력해 선촌마을 해양보호구역이 생태체험‧교육의 장으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송명달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이번 해양보호구역 지정은 지역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했다.


한편, 국내 해양보호구역은 해양생태계보호구역 14곳, 해양생물보호구역 2곳, 해양경관보호구역 1곳, 연안습지보호지역(갯벌) 13곳 등 총 30곳이다. 해양보호구역 전체 면적도 서울시(605.25㎢) 전체 면적의 2.9배 수준인 약 1,782.3㎢로 늘어난다.
​ 


[2020-02-13 13:48:12]
이전글 봄철 산불예방 국립공원 103개 탐방로 통제
다음글 미세먼지 과학적 관측..‘정지궤도 환경위성’ 19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