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3일 (금) 4:1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수도권 폐지류 수거 거부 예고 23개 업체 의사 철회  [2020-02-18 13:04:40]
 
  환경부
 폐지수입 자제, 수입폐지 전수조사 추진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최근 서울, 경기 등 수도권 65곳의 공동주택 단지의 폐지 수거 거부를 예고한 23개 수거운반 업체가 14일 거부 의사를 모두 철회했다.


환경부는 서울, 경기 등 지자체와 함께 또다시 업체들로부터 수거 거부 예고가 재현될 경우 즉시 공공수거체계로 전환할 수 있도록 공동주택 폐지 수거 현황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국제 폐지가격 등 전반적인 재활용품 가격이 하락추세를 보임에 따라 재활용품 가격변동률을 수거 대금에 반영하도록 하고 ‘가격연동제’ 적용지침을 지자체에 통보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최근 폐지수급 불균형이 제지업계가 생산한 폐지는 국내에 적체되고 있지만 외국으로부터 폐지를 지속적으로 수입하는 것이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기준 폐지 수입량은 146만톤, 수출량 39만톤으로 약 107만톤의 폐지를 순수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이러한 현실을 고려해 수입폐지 전수조사, 폐지 수입제한 등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난 1월 22일 환경부-제지업계-제지원료업계가 체결한 자율협약에 따라 국내 제지업계가 폐지 수입을 최대한 자제하고 국내에 적체된 폐지를 우선 매입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2월 17일부터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제지업체, 압축상 등 폐지 유통과 재활용 실태를 조사 점검한다. 또한 ‘종이류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를 조기 도입해  폐지 재활용을 위한 선별 기능을 강화하고 관련 업체를 등록해 관리할 방침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국내 폐지 공급 과잉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제지업계의 자발적인 폐지 수입 자제가 필요한 상황이다”며 “국민들도 오염물질이 묻은 종이류와 영수증, 전단지와 같이 재활용이 어려운 종이류는 종량제 봉투에 버려달라”고 했다. ​ 


[2020-02-18 13:04:40]
이전글 미세먼지 과학적 관측..‘정지궤도 환경위성’ 19일 ..
다음글 유해야생동물 포획 중 인명 피해 입은 수렵인 최대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