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5일 (금) 4:2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금정산·부산해안 일대 국립공원 타당성조사 착수
 
  환경부
 조사대상지 자연환경·인문환경 조사 시행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부산광역시의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건의에 따라 ‘금정산·부산해안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조사’를 27일 착수한다고 밝혔다.


부산광역시는 지난 해 6월부터 “금정산이 우수한 자연생태, 국가지정문화재 등 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국립공원으로서의 가치가 있다”며 환경부에 국립공원 지정을 건의해 왔다.


환경부와 공단은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조사 대상지에 금정산을 비롯해 장산, 낙동강하구, 오륙도, 태종대 등 부산과 경남 양산의 자연생태계, 문화재, 지형경관을 대표하는 지역을 포함할 계획이다.


조사기간은 내년 7월까지로 대상지의 자연·인문환경조사, 조사결과 분석 평가, 합리적인 공원 경계(안) 설정 등을 통해 종합적인 공원계획(안)을 제시한다.


올해는 조사대상지의 자연환경·인문환경 조사를 시행하며 다른 법령에 따른 규제지역, 용도구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공원용도지구계획과 공원시설계획이 포함된 공원계획(안)을 수립한다.


높은 사유지 비율, 도시공원 일몰제 등 관련 현안도 토지소유자, 지역주민, 관련 기관·단체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주민지원사업 반영 등 합리적인 공원계획(안)이 수립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후 공원계획(안)을 바탕으로 주민설명회, 공청회, 관할 지자체 의견 청취, 관계 부처 협의 등의 절차를 거쳐 국립공원위원회 심의를 통해 국립공원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권경업 공단 이사장은 “그동안 국립공원공단의 타당성조사 경험을 바탕으로 해당 지역주민과 충분히 소통해 최적의 금정산⸱부산해안 국립공원 계획(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2020-03-27 10:59:06]
이전글 살균·소독제 사용 시 보호장비 착용 후 충분히 환기
다음글 올해 슬레이트 철거·지붕개량 지원 대폭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