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19:4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택배 종이상자 택배전표와 테이프 제거 후 버려주세요
 
  주문 완료
 주문과 택배 발송 시 종이상자 분리배출 방법 문자 안내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종이상자는 택배전표, 테이프 등 이물질을 제거한 후 접어서 배출해 주세요'

 

환경부는 9일 우정사업본부(우체국 택배), 씨제이(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 로젠(주) 5개 물류회사와 이베이코리아, 쿠팡, 인터파크, 11번가 등 13개 온라인 유통회사 등과 ‘운송포장재 올바른 분리배출 활성화를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자상거래 구매가 늘면서 함께 급증하는 택배 종이상자의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련 업계가 힘을 모아 유통포장재의 재활용 수거와 선별을 쉽게 할 수 있도록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안내한다.


협약 참여업체들은 주문을 받을 때와 택배를 발송할 때 각각 소비자에게 알리던 기존 문자에 종이상자 분리배출 방법 안내를 추가하기로 했다.


분리배출 방법에 대한 대표적인 안내 문구는 ‘종이상자는 택배전표, 테이프 등 이물질을 제거한 후 접어서 배출해주세요’다. 문자 알림 외에도 택배 운송장에도 안내 문구를 추가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우리의 행동을 조금만 바꾸면 폐기물의 발생에 따른 환경오염을 줄이고 재활용이 촉진될 수 있다”며 “전표, 테이프 등 이물질을 제거하지 못한 종이상자가 소각⸱매립되는 폐기물로 처리되지 않도록 유통·물류업계는 물론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했다.
​ 


[2020-04-08 16:16:16]
이전글 도로 달리는 전기화물차·수소승용차 큰 폭 증가
다음글 선거 후 버리지는 폐현수막 장바구니·지갑으로 재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