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5일 (금) 3:4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무독·무해성' 문구 표시 살균·소독제 제품 판매금지
 
  살균⸱소독제 종류와 제품별 주의사항
 안전·표시 기준 위반 5개 제품 적발

[시사투데이 이용운 기자] 살균⸱소독제 제품을 불법으로 제조해 유통하거나 ‘무독성’, ‘무해성’ 등의 문구를 허위로 표시해 광고한 업체가 적발됐다.


환경부는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해 시중에 유통된 살균·소독제 제품 중 안전·표시 기준을 위반한 5개 제품을 적발해 제조, 수입, 판매 금지와 회수명령을 내렸다.


위반제품 5개 중 오투세이프, 쎄로워터, 메디클 퓨어, 메디클 펫 4개 제품은 반드시 안전기준 적합확인⸱신고나 승인을 이행한 후 제조, 수입, 판매해야 하지만 불법으로 제조 유통됐다.


나머지 바이러캐쳐 1개 제품은 ‘살균제’로 안전기준 적합확인⸱신고를 이행했으나 안전기준적합확인신고번호를 기재하지 않았고 ‘무독성’, ‘무해성’ 등의 문구를 제품에 표기해 표시기준을 위반했다.


위반제품 제조⸱수입업체는 소비자에게 이미 판매된 제품을 안전한 제품으로 교환 또는 환불해 주어야 한다. 유통사에 납품한 제품도 모두 수거해야 한다.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제조·수입업체의 고객센터나 구매처에서 교환 또는 반품하면 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살균·소독제의 사용이 많아지면서 안전한 제품 구매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을 악용해 무독성, 무해성 등의 금지 문구를 사용하거나 이와 유사한 표현을 사용 표시·광고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제품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 


[2020-04-20 13:24:55]
이전글 폐발광다이오드 조명 재활용..시범사업 추진
다음글 기후변화로 소백산 박새류 산란 2011년 이후 가장 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