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4:3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적체 심화 예상 폐플라스틱 공공비축 착수
 
  환경부
 투명 페트병부터 비축해 수요처와 적극 연계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환경부가 코로나19로 유가하락과 수출감소에 대비해 폐플라스틱 공공비축에 나선다.


페트병 재생원료는 주 수요처인 미국, 유럽으로의 수출이 둔화되면서 4월 기준 업체 보관량이 약 1만3천톤으로 허용보관량 1만6천톤의 80%에 이르고 있다.


다만, 페트병 중 투명 폐트병은 고품질 재생원료로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장섬유, 보관용기 등을 생산하는 최종 수요처와 연계해 저품질 중심인 재활용시장의 체질개선도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다른 재질의 폐플라스틱 재생원료의 경우 주요 수요처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재개되는 추세로 적체상황을 지속적으로 면밀하게 살펴 대응할 계획이다.


공공비축과 병행해 재활용품 수거체계 안정화를 위해 민간수거업체와의 계약으로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공동주택(아파트)을 대상으로 가격연동제를 적용한다.


가격연동제는 2018년 발생한 수도권 공동주택 폐비닐 수거 거부사태 이후 도입된 제도다. 최근 재활용품의 가격변동이 큰 경우 민간수거업체가 공동주택에 지급하는 재활용품 매각대금(연단위 계약)을 조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주요 재활용품목 시장가격 변동률, 물가상승률, 처리비용 상승률, 유통구조상 수거업체의 실질이윤 감소율 등을 반영해 분기별 계약시점에 따라 재활용품 매각 수거대금 조정안을 산출했다. 예를 들어 지난해 2분기 계약이 이루어진 경우 매각대금의 39.2%를 하향 조정하도록 권고했다.


이러한 조정안을 토대로 지자체가 공동주택과 수거업체 간의 단가 조정을 추진하는 가격연동제 적용 지침을 22일 지자체에 통보했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해 국민생활의 불편함이 가중되지 않도록 재활용품목 수거체계에 차질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했다.
​ 


[2020-04-23 12:59:53]
이전글 군 차량 미세먼지 저감장치 개발 추진..3년 간 27억원..
다음글 도심 속 택배차 전기화물차로 전환해 미세먼지 감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