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7:5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도심 속 택배차 전기화물차로 전환해 미세먼지 감축
 
  환경부
 ‘전기화물차 보급 확대 업무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환경부는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롯데글로벌로지스 동남권 물류센터에서 현대·기아자동차(주), CJ대한통운·한진 등 5개 물류회사와 ‘전기화물차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화물차 대량 수요처인 물류회사의 경유화물차를 전기화물차로 하루빨리 전환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전기화물차 구매보조금을 지원하고 충전 불편이 없도록 충전시설을 적극적으로 구축한다. 현대·기아자동차(주)는 다양한 전기화물차를 선보이고 시장수요를 고려해 충분한 물량을 공급한다. 각 물류회사는 전기화물차를 우선 구매하고 보유 중인 경유화물차를 전기화물차로 바꾼다.


전기화물차는 지난해 12월부터 가격과 성능에서 경쟁력을 갖춘 국산 차량인 화물칸이 개방된 카고 형식의 포터Ⅱ, 봉고Ⅲ가 출시되면서 보급실적이 올해 1분기 2,89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3대 보다 크게 증가했다. 

 

또한 시장수요 확대에 맞춰 오는 5, 6월 탑차 형식의 전기화물차 포터Ⅱ와 봉고Ⅲ가 새로 추가로 보급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배달용 화물차를 미래화물차로 전환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며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경유화물차가 조기에 미래화물차로 바뀔 수 있도록 업계의 적극적인 노력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 


[2020-04-24 16:54:53]
이전글 적체 심화 예상 폐플라스틱 공공비축 착수
다음글 경영난 겪는 환경기업 정책자금 상환 최장 9개월 유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