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5:4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LG전자·LG디스플레이 1회용 대신 다회용 포장재 사용
 
  대형가전 중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실시 업무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LG전자와 LG디스펠레이가 제품을 운송할 때 1회용 포장재 대신 다회용 포장재를 쓰는 시범사업을 펼친다.


환경부는 8일 오전 경남 창원에 위치한 LG전자 연구센터(R&D)센터에서 LG전자, LG디스플레이, 한국포장재 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송대현 LG전자 사장, 최영근 LG디스플레이 전무, 송재용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를 소비자에게 운송할 때 한번 사용하는 종이 상자와 발포 스티로폼 대신 재사용이 가능한 재질의 플라스틱을 사용한다. 실외기 1대당 사용되는 종이는 2,950g에서 300g으로 줄였다. 연간 생산물량인 3만2천대에 적용해 연간 종이 사용량을 85톤 줄일 계획이다.


또한 LG디스플레이에서 LG전자로 올레드 TV 패널을 운송할 때 전량 폐기했던 포장재도 재사용 된다. 패널 낱개 포장 시 사용하는 포장재와 받침대를 전량 수거해 세척 후 재사용하게 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한번 쓰고 폐기하는 데 익숙한 우리 사회 전반의 구조를 다소 불편해도 회수하고 세척해서 다시 쓰는 구조로 변화시켜야 할 때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변화의 노력이 나비효과를 일으켜 업계 전반으로 미치길 기대한다”고 했다.​ 


[2020-07-08 14:18:03]
이전글 설악산 하얀 담비·계룡산 붉은 호반새 잇따라 포착
다음글 제습기·전기안마기도 유해물질 사용 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