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8: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음료보관용 폐냉장고 친환경 재활용 체계 구축
 
  환경부
 환경부-음료제조사, 음료보관용 폐전자제품 친환경 처리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사용이 종료된 음료보관용 폐냉장고를 친환경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환경부는 음료제조사인 동아오츠카(주), (주)롯데칠성음료, ㈜코카콜라음료와 함께 ‘폐전기전자제품 신회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체결한다. 협약에는 한국환경공단,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도 참여했다.

 

사용이 종료돼 폐기되는 음료보관용 냉장·​냉동기기, 자동판매기 등 대형 폐전기·​전자제품은 연간 3천톤에 이른다.

 

폐기 처리되는 구형 전기·​전자제품에는 온실가스로 작용하는 냉매 가스를 비롯해 납, 수은 등 유해물질이 들어 있어 수거 처리가 잘되지 않으면 환경오염을 일으킬 수 있다. 반면 제품이 재활용되는 체계가 갖춰질 경우 환경오염 예방은 물론 제품에 함유된 금속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음료제조사는 대형 폐전기·​전자제품 수집단계에서 부적정 하게 처리되는 것을 방지하고 원형보존대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상차, 장비 등을 적극 지원한다.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은 이번 협약 사업에 소요되는 수거, 운반, 인계 등의 제반 비용을 부담한다. 권역별 재활용(리사이클링)센터를 통해 폐전기·​전자제품을 최대한 소재별로 재활용하고 일부 함유된 환경유해물질과 온실가스인 냉매를 안정적으로 회수 친환경적으로 처리한다.

 

한국환경공단은 환경성보장제(EcoAS) 시스템(www.ecoas.or.kr) 지원을 통해 실적관리와 통계구축에 힘쓰고 지역조직의 참여를 통한 회수체계 구축에도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전자제품 회수 협력의 본보기를 구축해 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자원순환 사회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2020-07-10 14:24:07]
이전글 국립공원 발생 익사사고 절반 ‘해루질’…야간 물놀..
다음글 합천창녕보 상류 모래톱에서 멸종위기 흰목물떼새 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