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4:3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올 겨울 고병원서 조류인플루엔자 국내 유입 대비
 
  겨울철새 도래 현황 조사 지점(200개소)
 전국 철새도래지 상시 예찰 확대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올 겨울 국내에 도래하는 철새로부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유입될 가능성에 대비해 전국에 철새도래지 예찰이 시작된다. 

 

환경부는 올해 4월 몽골과의 국제협력 사업을 통해 국내 겨울철새의 해외 번식지를 예찰하는 과정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됨에 따라 사전 조치를 마련한다고 17일 밝혔다.

 

예년 겨울철새의 이동 경로를 볼 때 오리류의 본격적인 도래는 10월 말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나 일부 기러기류는 9월 하순부터 도래할 것으로 예측했다.

 

환경부는 겨울철새가 북상을 완료하는 내년 4월까지 전국 철새도래지 예찰, 겨울철새 분포 현황조사, 상시검사체계 운영, 검출지역 관리 등 조류인플루엔자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먼저 철새도래지 예찰과 겨울철새 분포조사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겨울철새의 첫 도착지가 될 한강하구, 시화호 등 경기·충청권 일대 주요 도래지 10곳을 9월 말부터 조사한다.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전국 80~200곳의 철새서식지를 조사하고 결과는 철새정보시스템(species.nibr.go.kr/bir)에 공개해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대응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조기 유입가능성을 고려해 예찰 시기를 10월에서 9월로 앞당기고 예찰 지역도 63곳에서 70곳으로 늘린다. 야생조류 포획조사는 1,500개체 이상, 분변은 지난해에 비해 10% 확대한 4만4천 점을 채집할 계획이다.

 

환경부 측은 “철새서식지를 방문하거나 근처를 경유하는 경우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야생조류 폐사체를 발견하면 접근하거나 만지지 말고 즉시 지자체, 유역(지방)환경청 등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2020-09-17 13:15:49]
이전글 가습기살균제 피해 인정 확대..요양생활수당 세분화해..
다음글 중소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정기검사 추가 유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