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5일 (금) 3:1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한-중 '미세먼지 없는 하늘 만들기' 협력 강화
 
  환경부
 탄소중립 달성 및 그린뉴딜 협력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지난 11일 오후 서울과 베이징 간 화상회의로 열린 '제2차 한-중 연례 환경장관회의'에서 황 룬치우 생태환경부 장관과 미세먼지 대응 공조 및 탄소중립 사회 달성 등 양국의 환경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올해 양국의 탄소중립 선언 이후 개최하는 첫 회의이자 고농도 미세먼지 계절을 앞두고 개최하는 회의로 의의가 있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미세먼지 없는 하늘을 위해 한국의 계절관리제(12~3월)와 중국의 추동계대책(10~3월) 간 공조를 강화하하기로 뜻을 모았다.

 

먼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한-중 대기질 개선사업인 ‘청천(晴天)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을 평가하고 동북아 호흡공동체로서 양국이 함께 미세먼지 대응에 최선을 다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올해도 양국의 미세먼지 계절관리 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저감사업, 예보 교류 등의 분야에서도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한국과 중국의 탄소중립 선언을 바탕으로 기후위기 대응 협력을 강화하고 탄소중립 사회 달성을 위한 정책 및 기술교류 협의회를 포함해 청천계획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중국 쿤밍에서 내년 5월에 개최 예정인 제15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 내년 상반기에 우리나라에서 개최할 예정인 제2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등 국제무대에서 협력도 강화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에게 푸른 하늘은 지켜드려야 할 일상이다. 미세먼지를 걷어내고 기후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중국과 실질적인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강다.​ 


[2020-11-12 11:41:15]
이전글 초미세먼지 주간 예보 19개 권역으로 확대
다음글 올해 1~3분기 저공해차 의무구매 행정·공공기관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