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4:2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농촌 방치된 폐비닐·폐농약용기 집중 수거
 
  영농폐비닐 발생․수거․처리 현황
 영농페기물 가져오면 수거보상금 지급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환경부는 11월 16일부터 12월 11일까지 가을철 전국 농촌 지역 경작지에 방치된 영농폐기물을 집중 수거한다.

 

영농폐기물은 농사 때 쓰인 비닐과 농약용기류 등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전국적으로 연간 발생하는 폐비닐 약 32만 톤(이물질 포함) 중 약 19%인 6만 톤은 수거되지 못하고 방치되거나 소각되고 있다. 

 

이번 집중 수거기간에는 한국환경공단 지역 본부(5개)와 지사(4개)에 상황실을 설치해 영농폐기물 수거 현황을 파악해 미세먼지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또한 집중 수거기간 동안 각 지역 농민들에게 영농폐기물의 올바른 배출 방법과 수거보상금 제도에 대해서도 홍보할 예정이다.  

 

수거보상금은 농민이 영농폐기물을 지자체별 공동집하장으로 가져오면 폐기물 종류와 양에 따라 보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폐비닐은 지자체별로 50∼330원/kg(지자체별 상이)의 수거보상금을 지급한다. 폐농약용기의 경우 봉지류는 개당 80원, 용기류는 100원을 각각 지급한다.

 

공단은 올해 상·하반기 수거 실적을 합산해 실적이 우수한 지자체에 총 1천여만 원 상당(단체당 최대 100만 원)의 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집중 수거는 지자체, 농협, 농업인단체 등과 협조해 매년 농번기를 전후한 3~5월과 11~12월에 진행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집중 수거기간 동안 폐비닐 4만3,952톤과 폐농약용기류 876톤을 수거한 바 있다. 마을별로 수거된 영농폐기물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으로 이송돼 폐비닐은 파쇄, 세척, 압축해 재생원료로 재활용하고 폐농약용기는 재활용하거나 소각 처리한다.​

 


[2020-11-16 11:34:45]
이전글 올해 1~3분기 저공해차 의무구매 행정·공공기관 63.7..
다음글 택배 배송 시 1회용 상자 대신 다회용 포장재로..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