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7:0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택배 배송 시 1회용 상자 대신 다회용 포장재로..시범사업 추진
 
  시범사업 활용 물류기기
 환경부-수원시-유통·물류업계 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택배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1회용 종이상자 대신 다회용 수송 포장재를 사용하는 시범사업이 수원시 권선구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환경부는 17일 오후 수원시청에서 수원시, 롯데마트, 엔에스(NS)홈쇼핑, 오아시스, 온다고 등과 택배 배송 시 1회용 포장재를 줄이기 위한 ‘다회용 수송 포장재 사용 시범적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여러번 사용가능한 다회용 수송 포장재를 택배에 적용해 한번 쓰고 버려지는 1회용 택배 상자를 원천적으로 감량하고 포장재 재사용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다회용 수송 포장재는 이달 중순부터 수원아이파크시티 등 수원시 권선구 지역을 대상으로 적용된다. 시범적용 대상지역에서 협약 업계의 온라인 상품을 주문하면 다회용 포장재에 물건을 담아 배송하고 포장재는 회수한 후 세척해 재사용하게 된다.

 

환경부 측은 “협약에 참여하는 업계는 다회용 수송 포장재를 사용하면 연간 1회용 택배 상자 약 13만 2,860개, 66톤의 폐기물을 감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적용 시 보완점과 성과를 평가하고 현장적용 가능성을 분석해 사업대상지를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020-11-17 16:20:40]
이전글 농촌 방치된 폐비닐·폐농약용기 집중 수거
다음글 퇴역 경주마 분변 멸종위기종 '소똥구리' 먹이원 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