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7: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코로나19 1.5단계 격상..북한산·무등산 50% 이내 인원 제한
 
  환경부
 11월 19일부터 12월 2일까지 강화된 방역 조치 시행

[시사투데이 이용운 기자] 수도권과 광주광역시 지역을 대상으로 11월 19일부터 12월 2일까지 2주간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함에 따라 국립공원 생태탐방원 시설에 대한 수용인원이 50%로 제한된다.

 

환경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수도권에 위치한 북한산 생태탐방원과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무등산 생태탐방원은 기존 수용력의 50% 수준으로 제한돼 개방된다. 앞서 국립공원 중 치악산(원주지역)은 지난 10일부터, 다도해(여수지역)는 14일부터 1.5단계 격상돼 관리 중이다.

 

아울러 광주광역시가 운영하는 우치동물원 실내시설은 19일부터 운영이 전면 폐쇄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 전시관, 지자체가 운영하는 수도권 소재 서울대공원 동물원,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 인천대공원 어린이동물원은 7일부터 50%로 인원 제한돼 운영 중이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 감염 양상이 곳곳에서 확산되는 추세다. 국립공원, 국립생태원 등의 관람시설이 코로나19에도 안전한 곳이 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2020-11-19 12:02:22]
이전글 퇴역 경주마 분변 멸종위기종 '소똥구리' 먹이원 활..
다음글 전기·수소차 충전시설 확대..주유소에 가스충전소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