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5:0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야생멧돼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차단..울타리 설치 확대
 
  광역울타리 보강 설치 계획 노선(안)
 양돈 밀집지역 확산 방지 울타리 3개 노선 설치

[시사투데이 박지영 기자] 환경부는 겨울철 야생멧돼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산될 가능성에 대비해 양돈 밀집지역에 울타리 설치를 확대한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올해 10월 22건이 발생한데 이어 11월 56건이 발생해 겨울철 들어 증가 경향을 보이고 있다. 주로 강원도 인제군 등 최남단 광역울타리 근접 지점에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지난 11월 28일 경기도 가평군에서는 광역울타리 밖 1.7㎞ 지점에서 양성 개체가 발생했다.

 

환경부는 양돈농가 밀집 지역과 백두대간 등 확산위험이 큰 지역에 선제적으로 광역울타리를 설치해 추가 확산을 막을 계획이다. 

 

양돈농가 밀집지역인 포천지역으로 확산을 막기 위해 가평에서 지방도 387호선을 따라 포천을 잇는 35㎞ 구간에 울타리를 설치한다. 

 

또한 야생멧돼지가 양평군, 홍천군과 백두대간을 통해 내려오는 것을 막기 위해 포천군-가평군-춘천시를 연결하는 150㎞ 노선과 홍천군 두촌면에서 양양 낙산도립공원을 연결하는 설악산 이남 130㎞ 노선을 설치한다.

 

환경부는 야생멧돼지가 기존 광역울타리 내에서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최남단 광역울타리 구간을 일제히 점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3일부터 한강유역환경청, 원주지방환경청, 국립생태원 등이 울타리 훼손 여부, 출입문 개폐 상태, 배수로 차단시설 주변 낙엽 제거상태, 교량구간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점검으로 손상구간이 발견되면 울타리 보수 전문업체를 투입해 즉시 보수하고 보강이 필요한 교량은 하천 양변에 울타리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주민 출입이 잦은 출입문은 자동 닫힘 장치를 설치하고 지반 약화 구간은 하부에 지지대 보강,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등의 보강 작업을 펼칠 계획이다.

 

환경부는 겨울철에 멧돼지가 민가 주변으로 내려올 가능성이 큰 만큼 해당 지역 주민에게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하면 지자체에 즉시 신고할 것을 안내했다. 특히 양성 개체 발생 산악지역에 출입을 자제하고 야간에 울타리 출입문이 닫힘 상태로 유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2020-12-01 16:11:52]
이전글 안전한 겨울산행 위해 탐방계획 필수.. 방한복도 준비..
다음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첫날 5등급 차량 4,607대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