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5일 (금) 2:4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첫날 5등급 차량 4,607대 적발
 
  환경부
 내년 3월까지 저공해 미조치 5등급 차량 수도권 운행제한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지난 1일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첫 날에 배출가스 5등급 차량 4,607대가 적발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는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첫날인 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수도권 지역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실시했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에 적발된 차량은 총 4,607대로 시·도별로는 경기 1,993대, 서울 1,655대, 인천 959대 순으로 많았다. 

 

서울시는 적발된 차량 1,655대의 소유주에게 위반 사실을 휴대전화 문자로 알렸다. 인천시와 경기도에서도 위반 차주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 등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내년 11월까지 매연저감장치(DPF)를 달거나 액화석유가스(LPG) 엔진으로 개조하는 등​ 저공해 조치를 완료하거나 조기 폐차를 하면 과태료를 환불하거나 부과를 취소할 방침이다. 인천·경기는 저공해 조치 신청 차량에 대해 운행제한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저공해 조치 지원사업은 자동차가 등록된 지자체 또는 배출가스 등급제 누리집(emissiongrade.mecar.or.kr)으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중 저공해 미조치 차량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가 시행되는 올해 12월 1일부터 내년 3월까지 수도권에서 운행이 제한된다. 수도권에 등록된 차량은 물론 수도권 외 지역에 등록된 저공해 미조치 5등급 차량도 수도권 지역에 진입하면 단속된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저공해조치를 신청하면 인천과 경기에서는 불편 없이 운행이 가능하므로 서둘러서 저공해조치를 신청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 


[2020-12-03 13:41:48]
이전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차단..울타리 설..
다음글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