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19:2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
 
  병마개 라벨 제품 낱개 판매 허용
 연간 플라스틱 최대 2,460톤 저감 기대

[시사투데이 이용운 기자] 앞으로 상표띠가 없는 먹는샘물(생수)을 판매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4일부터 생수 용기의 자원순환 촉진을 위해 상표띠(라벨)가 없는 먹는샘물(소포장 제품)과 병마개에 상표띠가 부착된 먹는샘물(낱개 제품)의 생산 판매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제조 판매되는 먹는샘물 페트병은 연간 약 40억 개 이상이다. 그동안 먹는샘물 제품은 낱개로 판매되는 용기 몸통에 상표띠를 부착했기 때문에 수거 과정에서 폐기물이 추가로 발생하고 다시 분리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상표띠의 사용량이 줄고 병마개에 상표띠가 부착될 경우 음용과정에서 페트병 몸통과 상표띠가 자연스럽게 분리 배출되는 효과를 얻는다.

 

2리터 6개가 들어 있는 소포장 제품의 경우 상표띠 없는(무라벨) 제품 생산을 허용하되 소포장 겉면에 표시사항을 표기하도록 했다. 소비자들이 제품명, 유통기한, 수원지 등 주요정보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낱개·소포장 제품 모두 의무 표시사항은 몸통이나 병마개에도 별도 표기해야 한다.

 

환경부는 기존 생산 방식과 제도개선에 따른 생산 방식을 혼용하는 계도기간을 거쳐 향후 소포장 제품도 상표띠 없는 제품만 허용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환경부 측은 “이번 제도 개선에 따라 먹는샘물 페트병을 상표띠 없는 기준으로 전량 교체해 생산할 경우 연간 최대 2,460톤의 플라스틱 발생량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2020-12-03 18:28:42]
이전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첫날 5등급 차량 4,607대 적발
다음글 폐플라스틱 재생원료 판매단가 회복..폐지단가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