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7:4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폐플라스틱 재생원료 판매단가 회복..폐지단가도 ↑
 
  환경부
 11월 폐플라스틱·폐지 재활용시장 상황 공개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플라스틱 재생원료 판매단가가 회복세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11월 2주부터 4주까지의 폐플라스틱, 폐지 품목 재활용시장 상황을 4일 공개했다.

 

11월 들어 폐플라스틱 판매단가는 그간 하락세에서 상승세로 전환됐다. 폐지 시장은 9월 이후 재고량이 늘고 판매단가가 올해 초 공급과잉 상황 이후 꾸준히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가 실시한 재활용시장 일일조사 결과에 따르면,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경우 저유가로 인해 꾸준히 하락 중이던 판매단가가 9월 이후 회복세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9월 중국에서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수입 통관 시 품질기준을 강화함에 따라 현재까지 우리나라 수출품을 대상으로 한 수입거부 사례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폐지시장 제고량 중 제지업계 재고량은 8월 이후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고 원료업계 재고량도 감소세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폐골판지 기준 폐지 단가도 올해 2월 국내 폐지 공급과잉 상황에 따른 급락 이후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상승 중이다.

 

폐지 수출입량은 지난 7월 폐지가 수출입신고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 이후 7~8월 일시 감소했으나 수입량의 경우 10월 들어 수출입신고제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특히 폐골판지의 경우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월평균 수입량은 약 4만2천톤으로 지난해 월평균 수입량 4만4천톤 보다는 다소 감소했으나 최근 3년간의 월평균 수입량 3만4천톤 보다 늘어났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국내 재활용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폐지 수급상황을 관련 업계와 함께 긴밀히 예의주시하고 필요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겠다”고 했다. 

 


[2020-12-04 14:23:14]
이전글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
다음글 전국 36곳 미세먼지 집중관리..어린이·노인 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