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4일 (일) 17: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전 세계 100마리 미만 '뿔제비갈매기'..멸종위기 야생생물 282종 확대
 
  신규지정 '뿔제비갈매기(Ⅰ급)'
 
  등급변경 '제주고사리삼(Ⅰ급)'
 '야생생물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268종에서 282종으로 늘어난다. 

 

환경부는 이러한 내용의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야생생물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5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목록은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마다 개정된다. 이번에는 지난 2017년 지정된 267종에서 15종이 증가한 282종을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등급별로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은 현재 60종에서 8종이 증가한 68종, Ⅱ급은 현재 207종에서 7종이 증가한 214종으로 변경된다. 19종이 신규로 지정된 데 이어 9종은 Ⅰ급과 Ⅱ급간 등급이 조정되고 4종은 해제된다.

 

구체적으로 전 세계에 100마리 미만의 개체가 서식하고 한때 국내에서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 번식 집단이 재확인된 '뿔제비갈매기'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신규 지정된다. 개체수와 서식지가 급감해 보호가 필요한 큰뒷부리도요, 둑중개, 불나방, 나도여로 등 18종은 Ⅱ급으로 새롭게 지정된다.

 

무산쇠족제비, 고니, 제주고사리삼 등 8종은 개체 규모가 크게 줄고 서식 환경이 나빠져 Ⅱ급에서 Ⅰ급으로 등급이 상향됐다.

 

​분포면적이 확대되고 개체수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매는 Ⅰ급에서 Ⅱ급으로 등급이 하향됐다. ​또한 백조어, 솔붓꽃, 황근, 개병풍 4종도 멸종위기 야생생물에서 해제된다.

 

아울러 청호반새는 당초 관찰종으로 지정될 예정이었으나 최근 개체수와 번식지가 급격히 감소한다는 의견이 반영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에 새로 추가됐다. 금개구리는 당초 Ⅱ급에서 Ⅰ급으로 상향안이 제시됐으나 현장 출현빈도가 높은 점을 감안해 Ⅱ급으로 유지된다. 

 

김종률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목록 개정은 향후 5년간의 생물다양성 증진과 보전‧복원 정책의 토대가 되는 중요한 결정인 만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면밀한 검토를 거쳐 최종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2022-09-05 15:06:11]
이전글 재활용 어려운 포장재 분담금 추가..총 17억9천만원 ..
다음글 부산·울산·충북 등 5곳 저탄소 그린산단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