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4일 (일) 17:4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장난치는 수달·엉덩이 문지르는 담비.. 멸종위기 야생생물 희귀 활동 포착
 
  장난치는 수달(2022
 지리산·경주·가야산·덕유산·무등산국립공원 일대 확인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어미 삵이 새끼에게 젖을 물리거나 수달이 장난치는 모습 등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희귀한 활동 모습이 국립공원 곳곳의 무인관찰카메라에 포착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지리산, 경주, 가야산, 덕유산, 무등산국립공원 일대 멸종위기 야생생물 관찰 과정 중 무인관찰카메라 8대에서 야생동물 서식 장면을 잇달아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무인관찰카메라에 포착된 영상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8월까지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수달을 비롯해 Ⅱ급인 담비와 삵, 흰목물떼새 등을 담은 것이다. 

 

지리산에서는 자연 속에서 활동하는 수달 2마리와 담비 3마리, 삵 2마리의 모습이 포착됐다.

 

수달 성체 2마리는 수상쉼터에서 장난치는 모습이 올해 4월 지리산 일대에 설치된 무인관찰카메라에 찍혔다. 

 

먹이를 찾아 무리 생활하는 담비 모습도 올해 2월과 4월 지리산 구례군에서 포착됐다. 담비는 잡식성으로 쥐, 토끼 등의 포유류를 비롯해 새, 나무 열매 등 다양한 먹이를 먹으며 산림이 울창한 국립공원 생태계에서 최상의 포식자로 군림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어미 삵이 새끼 삵에게 젖을 물리는 희귀한 장면도 지리산 산청군의 한 습지에서 포착됐다. 삵은 일반적으로 3월경에 짝짓기를 하고 60일 정도의 임신 기간을 거쳐 새끼 2~3마리를 낳는 야행성 동물이다.

 

그 밖에 경주, 가야산, 덕유산, 무등산에서도 담비, 수달, 삵, 흰목물떼새의 모습이 포착됐다.

 

경주 토함산지구에서는 지난해 4월 담비 2마리와 삵이 서로를 경계하는 모습과 수달이 양서류로 추정되는 먹이를 잡아먹는 모습이 촬영됐다.

 

가야산 합천군에서는 올해 6월에 담비 2마리가 통나무에 엉덩이를 문지르는 행동이 잡혔다. 이는 야생동물 고유 체취를 자연물에 묻혀서 다른 동물에게 본인의 존재를 알리고 자신의 영역을 알리는 전형적인 표시 형태이다. 

 

이외에도 올해 3월부터 4월까지 무등산의 무인관찰카메라에서 흰목물떼새의 짝짓기부터 새끼 부화까지 일련의 모습도 볼 수 있다. 7월에는 무등산 북산 일원에서 먹이를 물고가는 삵 등이 촬영됐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이번에 촬영된 영상은 자연속에서 희귀한 멸종위기야생생물이 살아가는 모습과 생태적 습성을 알 수 있는 자료다”며 “일상적으로 살아가는 국립공원이 서식지로서의 안정적 역할을 하는 곳임을 알 수 있다”고 했다. 

 


[2022-09-08 10:20:23]
이전글 부산·울산·충북 등 5곳 저탄소 그린산단 조성
다음글 지구상 100마리 '뿔제비갈매기' 올해도 육산도 번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