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4일 (일) 18:3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섬유염색업종 통합허가 제때...사업장당 최대 2천만원 지원
 
  지원사업 추진절차도
 환경부, 통합허가 이행 지원사업 본격 착수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환경부가 섬유염색업종의 통합허가 이행 부담을 줄이기 위해 사업장당 최대 2천만원을 지원한다. 

 

환경부는 14일부터 섬유염색업종의 통합허가 이행을 위한 지원사업을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통합허가는 대기, 폐수, 폐기물 등 최대 10종의 환경분야 오염물질 배출시설 인허가 절차를 일원화하는 것으로 환경영향이 큰 19개 업종 1,400여 개 사업장이 포함된다. 

 

그동안 섬유염색업계는 전문인력 부족, 허가대행비용 부담 등으로 통합허가 준비에 어려움이 크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환경부는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하반기부터 섬유염색 사업장을 대상으로 허가 신청서류 작성 등에 소요되는 비용 일부를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부 측은 "이번 지원은 섬유염색업종 사업장이 철강, 화학 등 장치산업 성격의 통합관리 사업장에 비해 규모가 작고 최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수출 위축, 원자재 가격 폭등 등 상대적으로 어려운 여건에 놓여 있는 점이 고려됐다"고 했다.

 

지원대상은 ‘섬유제품 염색, 정리 및 마무리 가공업’에 속한 연간 매출액 80억 원 이하 기업으로 대기오염물질을 연간 20톤 이상 또는 폐수를 하루에 2,000톤 이상 배출하는 사업장이다.

 

사업비는 총 10억 원으로 사업장 1곳당 최대 2천만 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14, 15일 양일 간 경기도 안산시 반월산업단지, 대구광역시 대구염색산업단지에서 통합허가 이행 지원사업에 대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21일부터 사업공고 후 희망업체에 대해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환경정책관은 “통합허가 준비가 힘든 일부 업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그간 한국환경공단 환경전문심사원을 중심으로 사전 진단을 제공해 왔다”며 “하반기부터는 직접 서류작성 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방식으로 지원을 한 단계 높여 더 많은 사업장에 혜택이 갈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 


[2022-09-14 09:33:38]
이전글 지구상 100마리 '뿔제비갈매기' 올해도 육산도 번식..
다음글 유럽·북미 조류인플루엔자 확산..국내 조기 예찰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