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3월31일 (화) 2:32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ㆍ춘천시, 25개 읍면동 중 21개 지방소멸위험 주의단계 이상  [2019-07-23 18:57:06]
 
  춘천시청 투시도
 '인구 30만 만들기 프로젝트' 추진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춘천시는 19일 관내 지방소멸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인구 30만 만들기’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춘천시의 읍면동별 지방소멸위험 분류 현황을 보면, 올해 춘천 25개 읍면동 중 21개가 지방소멸위험 주의단계 이상으로 분류됐다.


특히 북산면⸱남면⸱사북면⸱서면⸱동산면은 소멸 고위험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산면의 경우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소멸위험 진입 단계였지만 올해 처음 소멸 고위험 지역 단계로 이동했다.


또한 최근 인구가 늘고 있는 퇴계동도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소멸위험 보통 단계였지만 올해는 소멸 위험 주의단계로 높아졌다.


소멸 위험단계는 20~39세 가임여성 인구수를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로 나눈 지표로 소멸 위험지수에 따라 1단계인 '소멸 위험 매우 낮음'부터 5단계인 '소멸 고위험' 지역까지 나뉜다. 소멸위험 단계가 높을수록 인구 감소로 인한 소멸위험이 높은 지역이다.


시는 지방소멸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학기별 최대 80만원을 지급하는 대학생 전입 장려금과 10명 이상 집단 전입 시 1인당 20만원 상당의 춘천사랑상품권을 지급하는 집단전입 장려금을 지원한다.


또한 출산 장려금, 육아기본수당, 셋째 이상 고교학비와 대학입학금 지원,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춘천시 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1월부터 6월까지 595명이 순유출해 6월 인구는 28만53명이다. 이는 지난해 6월 28만541명에 비해 488명이 감소한 수치다. 올해 상반기 동안 서울(322명) 경기도(245명), 인천(124명) 순으로 순유출 인구가 많았다. 전출 사유로는 직업이 가장 많았다.


춘천시 행정지원과 전명주 인구정책 담당은 “지방소멸이 심화됨에 따라 시정부는 인구 30만 만들기 프로젝트를 더욱 가속화할 방침이다”고 했다. ​ 


[2019-07-23 18:57:06]
이전글 강원도, 강원형 이모빌리티 산업 차별화 나서
다음글 철원군, 중중발달장애인의 꿈 '해피투게더 행복한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