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7일 (일) 17: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ㆍ부산시·울산시·강원도·경상북도,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 공동 업무협약 체결
 
  동해선 노선현황
 유라시아 대륙의 관광·물류 중심지로 도약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부산광역시·울산광역시·강원도·경상북도 4개 시·도는 지난달 27일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동해선을 유라시아 철도 네트워크의 핵심 교통망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 업무협약은 지난 2018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철도를 중심으로 인프라 투자와 경제협력사업을 이행하는 국가 간 협의체인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 실현에 기획됐다.


지난해 9월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동북아 철도 현황을 고려해 효율적인 물류 운송이 가능한 4개의 최적 노선을 제시한 바 있다. 서울 기점 3개 노선은 인프라가 완비돼 있으나 동해선의 경우 단선·단절 구간으로 인프라 확충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서에는 철도를 중심으로 인프라 투자 및 경제협력 사업을 이행하는 정부의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실현에 적극 협력, 동해선을 유라시아 철도 네트워크의 핵심 교통망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인프라 확충에 공동 노력, 지역 간 상호교류 활성화와 동해선을 북방 물류·관광 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해 공동투자와 협력강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동해선 4개 시·도 관계자는 “끊어진 동해선 철도가 연결되고 단선인 철도가 복선으로 확장돼 물류의 대동맥이 완성된다면 아시아 태평양지역의 광대한 물류를 유라시아대륙으로 흘려보내는 역할을 동해선이 수행하게 될 것이다”고 했다. ​ 


[2020-06-01 18:28:04]
이전글 횡성군, 축산농가 악취 발생 최소화 점검
다음글 강원도 내 청소년이 제안 '정책제언대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