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0월03일 (월) 6:3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ㆍ강릉시, 공공형 버스 ‘마실버스’ 확대 운영
 
  강릉시청
  3시간 이내 무제한 환승 개편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강릉시가 공공형 버스를 확대해 운영한다. 

 

이는 최근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근로시간 단축, 코로나19로 시내버스 이용객 감소에 따른 노선 감회 등으로 주민 이동권 보장에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른 조치다. 

 

이에 지난해 옥계, 사천, 연곡면에 운행 중인 마실버스를 9일부터 주문진읍, 성산면, 왕산면, 강동면으로 확대해 마실버스와 간선버스 간 환승을 통한 대중교통 환승체계로 전환하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거점 환승 지역까지 한정된 지역을 운행할 수밖에 없는 마실버스 특성상 원활한 환승 환경 조성을 위해 시내 간선버스 노선을 확대한다. 성산면, 왕산면의 경우 안목~성산을 운행하는 504, 504-1노선을 20~25분 간격으로 1일 왕복 34회 운행하기로 했다. 

 

또한 강동면의 경우 기존 112번 차량을 공단~강동 무료주차장까지 40분 간격으로 1일 왕복 21.5회 운행해 코로나19로 인해 감회 된 시내버스 노선 일부를 회복하고 환승 대기시간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자세한 노선 및 시간표는 강릉 버스정보시스템(https://bis.gn.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릉시 교통과 김남서 대중교통담당은 “마실버스는 연말까지 기존 1시간 이내 2회 무료 환승 가능에서 3시간 이내 무제한 환승으로 개편된다”고 했다. ​ 


[2020-11-09 19:11:29]
이전글 강원도, "코로나 어려움 겪는 임업인 '임산물 팔아..
다음글 고성군, 이재민 임시조립주택 매각 2차 공개입찰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