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30일 (목) 4:1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ㆍ양구군, 군(軍) 영외 거주자 약 30% 주소 미이전
 
  양구군청
 과태료 부과, 직권 주민등록 조치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양구군 군 부대에서 운영하는 아파트와 숙소 1586세대 중 약 30%가 빈집인 것으로 조사됐다. 

 

양구군은 10일 관내 군(軍)부대에서 운영하는 영외 아파트와 독신자 숙소를 대상으로 주민등록공부를 통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1586세대 중 471세대가 거주자가 없는 빈집으로 나타났다. 이는 471세대가 실제로는 양구에 거주하지만 주민등록은 옮기지 않았다는 의미다.

 

군은 군인과 공무원 가운데 지역 내에서 직장생활을 하며 실제로 거주하고 있지만 주민등록은 타 지역에 두고 있는 경우 과태료 부과는 물론 직권으로 주민등록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주민등록법에 따르면, 30일 이상 거주할 목적으로 관할구역에 주소나 거소를 가진 사람은 주민등록을 해야 한다. 주민등록 신고는 세대주가 신고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14일 이내에 해야 한다. 

 

기숙사, 노인요양시설, 노숙인요양시설, 아동양육시설 등 여러 사람이 동거하는 숙소에 거주하는 주민도 신고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14일 이내에 숙소의 관리자가 신고해야 한다.

 

양구군 종합민원소통실 정교섭 민원소통담당은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통해 근무지가 양구군이면서 아파트, 독신자숙소, 기숙사 등에 거주하는 미 전입가구를 대상으로 이미 협조문 송부를 완료했다”며 “앞으로도 협조, 최고(공고), 과태료 부과, 직권 주민등록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고 했다.​ 


[2020-12-11 16:03:20]
이전글 양양군, 코로나19로 2021년 해맞이축제 취소
다음글 춘천시, '장군님 가라시대, 은밀하게! 위대하게'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