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30일 (목) 3:2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ㆍ강원도, 환경부 열분해시설 공모사업 최종 선정
 
  폐비닐 공공 열분해시설 개요 및 도입기술
 폐비닐 공공 열분해시설 개요 및 도입기술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강원도가 2일 환경부가 주관한 ‘폐기물 공공 열분해시설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폐기물 분야 탄소배출량 감축과 도내 영농폐기물 문제의 근본적 해결 기반이 마련됐다.

 

폐기물 열분해시설은 생활폐기물 중 그간 재활용이 어려워 소각‧매립 처리하던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잔재물을 열분해해 난방유나 석유‧화학 원료로 재활용하는 시설이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횡성군 폐비닐 공공 열분해시설은 횡성군 매립시설 내 하루 20톤 규모로 설치될 예정이다. 3년간 120억 원(국비 60억 원)이 투입 된다. 이후 2024년 열분해시설이 준공되면 연간 5,760톤의 폐비닐을 3,456톤의 열분해유로 재활용 할 수 있게 된다. 생산된 열분해유는 난방유나 석유‧화학 원료로 판매하며 연간 약 17억 원의 수익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도는 2030년까지 공공 열분해시설 5개소 이상 확대 설치해 소각하거나 매립 처리하던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을 전량 재활용할 계획이다.

 

폐비닐 소각대비 탄소배출량 7,403tCO2 감축 효과가 있어 향후 탄소배출권 판매 수익 2억3천만 원도 확보할 예정이다. 

 

강원도 환경과 권수안 과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추진 중인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영농 폐비닐 적치 문제 발생 시 열분해시설을 활용할 수 있게 돼 영농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 기반이 마련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했다.

 


[2022-01-04 17:34:21]
이전글 강원도, 코로나19 극복 강원도중소기업육성자금 2,500..
다음글 강릉시, 2022년 주요시책 성공추진 조직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