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19일 (토) 8:56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WBC 이스라엘전, 투수싸움? 7시 5분 현재 0-0 무승부  [2017-03-06 19:00:30]
 
  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서울라운드 개막전 한국과 이스라엘 경기에 앞서 한국 대표팀 김인식 감독이 훈련하는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 , 이용규-서건창-김태균-이대호-손아섭-민병헌-양의지-허경민-김재호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6일 6시 30분,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첫 상대인 이스라엘전이 펼쳐지고 있다.  

 한국은 이용규(중견수)-서건창(2루수)-김태균(지명타자)-이대호(1루수)-손아섭(우익수)-민병헌(좌익수)-양의지(포수)-허경민(3루수)-김재호(유격수) 순으로 타순을 꾸렸다.

 김인식 대표팀 감독은 경기 시작전 "오늘 좌익수는 민병헌이 나서고, 3루수는 허경민이 먼저 나간다"고 밝혔다.

 그간 연습경기에서 대표팀 좌익수 선발은 최형우가 맡았다. 3루수도 타격이 좋은 박석민이 우선 기용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김 감독은 이스라엘 전을 앞두고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연습 경기 동안 타격감이 좀처럼 살아나지 않았던 최형우 대신 민병헌을 우선 기용하기로 했다. 좌익수 뿐 아니라 3루수도 타격이 좋은 박석민 대신 수비력이 좋은 허경민을 우선 내보내 맞춤형 라인업을 가동했다.

 첫 경기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공격보다는 수비에 비중을 둔 선발 라인업이다.

 수비 실수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접근했다. 수비만 놓고 봤을 때 최형우보다는 민병헌이 낫다는 평가다. 국제 대회 경험에 있어서도 민병헌이 앞선다.

 최형우는 이번에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고, 연습경기에서도 수비 실수가 있었다.

 김 감독은 "1차전 선발 투수가 좌투수인 장원준이기 때문에 3루와 좌익수 수비를 강화하고 국제 대회 경험이 있는 선수를 먼저 내보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의미에서 첫 경기 1루 수비도 김태균이 아닌 이대호에게 맡긴다. 김태균은 지명타자로 출전한다.

 하지만 이스라엘전과 같은 라인업을 계속해서 운영할 계획은 아니라고 밝혔다.

 상황에 따라서 최형우나 박석민을 교체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

 김 감독은 "때에 따라서 바뀔 수도 있다. 최형우가 먼저 나갈 수도 있다"며 "오늘 경기에서는 민병헌과 허경민을 먼저 출전시키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전 선발 등판하는 장원준에 대해서는 "우리 선발 투수들 중에서 1선발이라고 생각한다. 나름대로 국제 경험도 많고, 그 동안 성적도 좋았다. 잘해주리라 생각한다"고 믿음을 나타냈다. 김 감독은 2차전 네덜란드와 경기에 사이드암 투수인 우규민을 선발로 내세우겠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대표팀은 샘 펄드(중견수)-타이 켈리(3루)-블레이크 게일렌(좌익수)-네이트 프라이먼(1루)- 택 보렌스타인(우익수)-코디 데커(지명)-라이언 라반웨이(포수)-타일러 크리거(2루)-스콧 버챔(유격수)순으로 타순을 짰다.

 예상과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거포' 아이크 데이비스가 결장하는 부분을 눈여겨 볼만 하다. 데이비스는 2012년 32홈런 90타점을 기록한 바 있는 선수로 이스라엘 타선에서 가장 이름값이 높지만, 일단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한편 7시 4분 현재, 한국과 이스라엘은 0-0으로 무승부다. 


[2017-03-06 19:00:30]
이전글 '개막전에서만 13골'…화려한 시작 알린 K리그 클래..
다음글 기세 오른 여자 축구대표팀, 조1위로 키프로스컵 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