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4월28일 (금) 23:0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여자 프리스타일 모굴 스키 '차세대 에이스' 서지원, 역대 최고 성적으로 '세계선수권 4위'  [2017-03-10 18:22:52]
 
  한국 여자 프리스타일 모굴 스키의 기대주 서지원(23·GKL)이 세계선수권대회서 여자 선수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사상 첫 FIS 포인트 500점 획득과 함께 여자부 국제대회 역대 최고 기록 경신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한국 여자 프리스타일 모굴 스키의 '차세대 에이스' 서지원(23·GKL)이 세계선수권대회서 여자 선수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서지원은 10일(한국시간) 스페인 시에라네바다에서 열린 2016~2017 국제스키연맹(FIS) 프리스타일·스노보드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듀얼 모굴에서 4위에 올랐다.

 서지원은 스키 종목 여자부에서 사상 첫 FIS 포인트 500점 획득과 함께 여자부 국제대회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했다. 종전 최고기록은 같은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국가대표 서정화(27·GKL)가 지난 2월 휘닉스 평창에서 열린 FIS 프리스타일 모글 월드컵에서 기록한 6위다.

 32강에서 전체 6위로 16강 본선에 진출한 서지원은 16강부터 세계랭킹 4위 뒤포르 라포인테 클로에(26·캐나다)를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이후 8강에서도 공격적인 턴과 깔끔한 공중동작으로 높은 점수를 얻고 4강에 안착했다.

 하지만 4강에서 세계랭킹 6위의 갈리셰바 율리아(25·카자흐스탄)와 대결에서 실수를 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어진 3-4위전에서도 아쉬운 착지 실수로 인해 미국의 카푸 졔린(21)에게 3위 자리를 내줬다.

 우승은 세계랭킹 2위 신예 라퐁트 페리네(19·프랑스)에게 돌아갔다.

 서지원은 "운도 따라준 것 같다. 함께 고생한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할 생각이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서지원은 이번 시즌 성적 부진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극에 달해 심한 슬럼프에 빠져 있었다.

 그러나 지난 2015년 동계유니버시아드 3위를 차지했던 시에라네바다에서 세계선수권대회 4위라는 결과를 남기면서 앞으로의 전망을 밝혔다.

 한편 함께 출전한 서정화는 19위를 차지하며 대회를 마쳤고, 남자부에서는 최재우가 15위, 서명준이 22위를 차지하며 이번 시즌을 마무리했다.

 모굴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은 오는 12일 귀국한다. 


[2017-03-10 18:22:52]
이전글 WBC에 처음 출전 이스라엘, 한국-대만-네덜란드 꺾고 ..
다음글 '사상 첫 평양 원정길' 여자 축구 대표팀, 최정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