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9일 (목) 12:3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이제는 간판' 배드민턴 혼합복식 서승재-채유정, 두 대회 연속 우승  [2019-03-04 18:18:02]
 
  배드민턴 혼합복식 서승재(원광대)-채유정(삼성전기) 조가 두 대회 연속 패권을 거머쥐었다
 세계랭킹 10위 서승재-채유정, 오는 5일 전영오픈에서 다시 한 번 패권 도전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배드민턴 혼합복식 서승재(원광대)-채유정(삼성전기) 조가 두 대회 연속 패권을 거머쥐었다. 

두 선수는 4일(한국시간) 독일 뮐하임에서 열린 2019 요넥스 독일오픈 혼합복식 결승에서 하피즈 파이잘-글로리아 엠마뉴엘 위드자자(인도네시아) 조를 세트스코어 2-0(21-17 21-11)으로 꺾었다. 스페인 마스터스에 이은 또 한 번의 쾌거다. 

세계랭킹 10위인 두 선수는 11위인 인도네시아 조를 맞아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적극적인 네트 플레이로 상대를 압박하면서 어렵지 않게 점수를 쌓았다. 1세트 15-17에서는 연속 6득점으로 세트를 정리했다. 기세를 몰아 2세트에서는 상대 추격을 11점으로 막았다. 

지난해 5월 처음 호흡을 맞춘 서승재-채유정 조는 국가대표팀 간판 혼합복식 조로 완전히 자리매김했다. 두 선수는 오는 5일부터 열리는 세계 최고 권위 배드민턴대회인 전영오픈에서 다시 한 번 패권에 도전한다. 

전영오픈에는 손완호 성지현(이상 인천국제공항 스카이몬스), 이용대(요넥스)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총출동한다. 
[2019-03-04 18:18:02]
이전글 '한국 탁구 대들보' 정영식, 김동현에 3:1 승···..
다음글 쇼트트랙 '신성' 김아랑, 동계유니버시아드 쇼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