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3일 (금) 4:16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경정 2019시즌 전반기 24회차(7월11)로 마감…다승 선두는 '지존' 심상철  [2019-06-24 18:18:16]
 
  경정 경주
 많은 승수 기록하며 팬들 사랑 받는 선수 있는 반면 신인 기수 부진 아쉬움 남아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24회차(7월 11일)를 기점으로 2019시즌 경정 전반기가 마감된다. 현재 다승 선두는 현 경정 '지존' 심상철(A1, 38, 7기) 선수다.

 

24일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는 2019시즌이 24회차(7월11일)를 기점으로 전반기를 마감한다며 21회차를 기점으로 현재 다승 선두는 심상철(A1, 38, 7기) 선수라고 밝혔다. 심 선수는 40회 출전 중 1착 21회 2착 8회 3착 5회를 기록하며 현 경정 지존의 모습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그 뒤를 이은 선수는 김종민(A1, 43, 2기)이다. 37회 출전 중 1착 17회 2착 9회 3착 5회를 기록하며 심상철 선수를 바짝 뒤쫓고 있다. 예전 기량이 살아나는 형국이라 순위가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앞으로의 경주를 기대하게 한다.

3위는 올 시즌 12기를 대표하고 있는 조성인(A1, 32, 12기) 선수이다. 35회 출전 중 1착 15회 2착 5회 3착 8회를 기록하며 경정 팬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2018 쿠리하라배 우승 이후 경주 운영이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강력한 스타트와 적극적인 1턴 공략이 좋은 선수라 눈여겨 봐야겠다.

4위부터 10위까지 종합해서 정리하면 10위 중 유일하게 1기 선수로는 이태희(A1, 49, 1기) 선수가 37회 출전 중 1착 13회 2착 11회 3착 6회를 기록, 4위를 지켜내며 선배 기수의 자존심을 세웠다.

그 뒤를 이어 김응선(A1, 35, 11기) 선수가 36회 출전 중 1착 14회 2착 10회 3착 6회를 기록했고 유석현(A2, 34, 12기) 민영건(A1, 44, 4기) 선수도 12승을 기록하며 다승왕 도전에 나서고 있다.

랭킹 10위 중에 눈에 띄는 선수가 있는데 현역 최고령인 박석문(A1, 57, 2기) 선수다. 37회 출전 중 1착 11회 2착 9회 3착 8회를 기록하며 2기를 대표하는 것은 물론이고 경정선수들 사이에서도 존경받는 선수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또 올 시즌 확실히 변화된 모습을 보이는 기광서(A2, 36, 11기) 선수는 상승세를 타며 11승, 이주영(A1, 38세,3기) 선수는 노련한 전개력을 통해 시즌 12승을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스타트 집중력이 살아나면서 좋은 성적을 기록 중인 박설희(A2, 38, 3기) 선수의 시즌 11승은 여자 선수의 자존심을 세워 상위권 도전에 나서는 등 강한 승부의지를 볼 수 있어 더욱더 다승왕 레이스에 흥미를 배가 시키고 있다.

하지만 많은 승수를 기록하며 팬들의 사랑을 받는 선수가 있는 반면 아직도 시즌 첫 승 신고를 못하고 고전하는 선수들도 상당수 있다.

먼저 선배 기수로 분류되는 1기∼4기 선수들을 본다면 1기는 박민수(A2, 49) 선수, 2기는 부상으로 인해 많은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는 손근성(B1, 48) 선수, 4기는 신동길(B1, 42) 선수가 되겠다. 이들 선수들의 경주를 본다면 일단 스타트 기복이 심하고 1턴에서의 전개 불안정으로 인한 순위권 공략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이다.

중간 기수로 분류되는 5기∼10기를 본다면 9기 신현경(A2, 40) 선수가 유일한데 아직 시즌 1승은 없지만 최근 실전에서 보여주고 있는 스타트 집중력이라면 충분히 전반기 중에 1승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신인기수로 분류되는 14∼15기 선수의 괄목할만한 성적이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14기 선수 12명 중 구본선(B2, 29) 김성찬(B2, 33) 서종원(B2, 31) 이지은(B2, 30) 하서우(B2, 26) 5명의 선수가 아직 첫승을 기록하지 못했다. 신인으로 아직 많은 경주경험이 없어 고전할 수도 있지만 순위를 결정짓는 요인(스타트 능력, 선수 기량, 모터 기력 등) 중 하나인 스타트가 안정적이지 못한 점이 가장 우선순위로 지목되고 있다.

경정 막내인 15기들도 2018년 하반기(28회차 7월11일)부터 실전 경주에 출전해 많은 기대를 모았지만 기존 선수와의 혼성 편성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며 어느덧 1년이라는 세월이 흐르고 있다.

총 16명이 활동 중에 있는데 아직 시즌 1승을 못한 선수는 7명이다. 그중 작년 성적까지 포함해서 개인 1승도 기록하지 못한 선수는 김채현(B2, 25) 박민영(B2, 24) 신선길(B2, 31) 한유형(B2, 32) 등 4명이나 있어 분발이 요구된다.

경정 이서범 예상분석 전문위원은 "선배 기수와 중간 기수들은 실전에서 쌓아온 경험을 토대로 언제든지 모터 배정 운이 따라주면 확실한 터닝 포인트를 잡아 성적을 끌어올릴 수 있겠지만 아직 실전 경주경험이 미흡한 14∼15기 선수들의 부진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며 "본인이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를 우선적으로 파악하고 많은 연습과 실전을 통해 보안해 나가는 것이 좋겠다"는 격려의 말을 전했다. 


[2019-06-24 18:18:16]
이전글 올해 첫 국대 대회 우승한 사격황제 진종오, "끝까지..
다음글 김국영, 전국육상선수권대회 100m 예선 10초22…올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