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2:3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눈도장 찍은 데뷔전' 셀틱 오현규, 이젠 데뷔골이다
 
  셀틱 FC 오현규 (사진캡처-셀틱 FC 홈페이지)
 스코틀랜드 진출 후 2경기 만에 데뷔골 넣을지 관심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던디 유나이티드와의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교체로 짧은 시간을 뛰고도 데뷔전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오현규(22)가 2경기만에 이젠 '데뷔골'에 도전한다. 

 

 셀틱은 오는 2일 오전 4시45분(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리빙스턴과 2022~2023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24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지난달 30일 던디 유나이티드와의 정규리그 원정 경기(셀틱 2-0 승)에서 교체 명단에 올라 후반 37분 일본 선수인 후루하시 교고와 교체돼 데뷔전을 치른 오현규는 2경기 연속 출전을 노린다.

 

 사흘 만에 열리는 경기라 직전 경기에서 교체로 몸을 푼 오현규의 첫 선발 출격도 기대해볼 수 있다.

 

 등번호 19번이 적힌 셀틱 유니폼을 입은 오현규는 데뷔전에서 교체로 10분이 채 안 되는 경기를 뛰었지만, 한 차례 날카로운 크로스를 시도하고 상대 수비와 적극적인 경합을 펼치는 좋은 인상을 남겼다.

 

 경기 후 축구통계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도 오현규에게 평점 6.28점을 부여하며 무난한 평가를 내렸다.

 

 다만 스포츠몰과 후스코어드 등 현지에선 리빙스턴전에 오현규 대신 후루하시와 조타, 리엘 아바다의 스리톱 선발 출격을 전망하고 있다.

 

 리그 3연승이자 최근 공식전 5연승을 달린 셀틱은 승점 64(21승1무1패)로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라이벌인 2위 레인저스(승점 55·17승4무2패)에는 승점 9점 앞서 있다.

 

 이번 상대인 리빙스턴은 리그 4위(승점 32·9승5무8패)다. 스코틀랜드 리그에선 올 시즌 상위권 팀으로 꼽히지만, 셀틱과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차이가 크다.

 

 최근 세 차례 맞대결 전적에서도 셀틱이 모두 이겼다. 가장 최근인 지난해 12월 말에도 셀틱이 홈에서 2-1로 승리한 바 있다.

 

 지난 시즌 프로축구 수원 삼성에서 팀 내 최다인 13골을 넣은 오현규는 지난달 25일 셀틱과 5년 계약을 맺었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활약한 기성용(서울)과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뛴 차두리 FC서울 유스 강화실장 이후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다.

 

 오현규는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엔트리에 들진 못했지만, 27번째 예비 선수로 대표팀과 16강까지 동행했다.

 

 이후 겨울 이적시장에서 셀틱의 러브콜을 받고 첫 해외 진출에 성공했다.

 


[2023-02-01 17:28:59]
이전글 "마스크 벗고 뛰었지만…" 유효슈팅 1개, 손흥민 맨..
다음글 '씩씩한 피겨장군' 김예림, 사대륙선수권 우승 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