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4일 (금) 17:35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메인
 
ㆍ권익위, 법인 주소·명칭 바꿀 때 법인차량 등록정보 변경 안내 의무  [2018-07-09 11:06:58]
 
  지자체 법인차량 변경등록 안내문
 국세청·국토부, 지자체 ‘법인차량 등록정보 변경 안내 의무화’ 권고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앞으로 법인이 주소와 상호 변경을 신청할 경우 관계기관이 법인차량 등록정보를 변경해야 함을 반드시 안내해야 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의 ‘법인차량 변경등록 안내 의무화’ 방안을 마련해 지난 5월말 국세청,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개인이 새로운 주소로 전입신고하면 개인소유의 차량 등록정보도 자동으로 변경된다. 하지만 법인의 경우 여러 대의 차량을 보유할 수 있고 사용본거지도 다를 수 있어 법인의 주소나 상호가 바뀌어도 차량정보가 자동으로 변경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법인은 주소와 상호를 바꿀 때 법인소유 차량등록사항을 30일 이내에 의무적으로 변경 신청해야 한다. 하지만 이를 알지 못한 법인이 신고의무규정 위반으로 과태료를 내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과태료는 신청기한 만료일부터 90일 이내는 2만원, 90일 이후는 3일당 1만원으로 최고 30만원이 부과된다. 과태료를 내는 법인들은 대부분 변경등록 신청기한이 지난 사실을 뒤늦게 알아 최고액을 내는 경우가 많았다.


권익위는 법인이 국세청에 사업자등록 변경신청을 하면 법인소유 차량의 변경등록 의무를 안내하고 국토부와 지자체에 변경사항을 알리도록 권고했다.


국토부와 지자체에는 기업민원 통합단일창구인 G4B(www.g4b.go.kr)를 통해 온라인으로도 법인차량 변경등록이 가능하며 30일 이내 변경하지 않으면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내용을 법인에게 적극 알리도록 했다.


권익위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법인소유 차량의 변경등록 의무를 알지 못해 과태료를 납부하는 법인의 불편이 해소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 


[2018-07-09 11:06:58]
이전글 행안부, 낙뢰 발생 여름철 집중 발생..천둥·번개 칠 ..
다음글 교육부, 2학기 학자금 대출 시작..대출금리 2.20%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