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4일 (일) 20:2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메인
 
ㆍ고용부, 직업소개업 영업규제 완화로 일반·휴게음식점도 겸업 가능  [2018-10-16 10:10:07]
 
  고용노동부 세종청사 전경
 유료직업소개소 최소 면적 10㎡ 축소..겸업 시 가벽 설치 의무 폐지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비빔밥집을 운영하는 A씨는 계속되는 경기 부진으로 음식점 영업이 신통치 않아 직업소개업을 겸업하고자 관할 구청에 영업허가 절차를 문의했다. 그러나 담당자로부터 현재 운영하는 가게를 폐업하지 않는 한 직업소개업 등록을 할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고용노동부는 식품접객업 일부 업종에 한정해 직업소개사업 겸업금지, 유료직업소개소 시설 규제 완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직업안정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이 18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으로 식품접객업 중 일반·휴게음식점, 위탁급식, 제과점을 운영하는 사업자도 직업소개업을 겸업할 수 있게 된다. 다만, 단란·유흥주점, 휴게음식점 중 특정영업의 경우에는 현행처럼 직업소개업 겸업이 금지된다.


또한 유료직업소개소 면적 최소기준은 현행 20㎡에서 10㎡(3평)로 축소되고 겸업 시 독립구조 시설조치 의무도 폐지된다.


시행일 이후 유료직업소개소를 개업하는 신규 사업자는 변경된 기준에 따라 사업계획서를 준비하면 된다. 기존사업자가 사무실을 이전한다면 변경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관할 자치단체장에게 변경등록신청서와 등록증을 제출하면 된다.


고용부 이재갑 장관은 “개정안은 직업소개업과 겸업할 수 있는 직종을 사회변화에 맞춰 합리적으로 조정하고 유료직업소개업의 진입장벽을 낮추는데 중점을 두었다”며 “이러한 조치들이 민간 고용서비스의 경쟁 활성화, 직업소개 서비스 이용자의 선택권 확대에 기여할 수 있기 바란다”고 했다.
​ 


[2018-10-16 10:10:07]
이전글 복지부, 담뱃갑 경고 문구·그림 표현 수위 높여 흡연..
다음글 권익위, “공익신고, 변호사 이름으로 대리신고..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