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4일 (수) 22:0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메인
 
ㆍ복지부,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 대상 확대..3만7천명 추가 혜택  [2019-01-21 10:14:38]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건강관리사가 최소 5일~최대 25일까지 방문

[시사투데이 노승희 기자] 올해부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대상이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로 확대돼 지난해 보다 3만7천여 명이 추가로 혜택을 받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출산 후 산모의 산후 회복과 신생아 양육지원을 위해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 대상을 종전보다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는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가 방문해 산모의 건강관리(영양관리, 체조지원 등)와  신생아의 양육(목욕, 수유지원 등)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산모⸱신생아의 건강관리 필요성이 높지만 2006년 도입 이후 지원대상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 출산 가정으로 제한돼 왔다.


이번 지원대상 확대를 통해 지원 대상 산모가 연간 8만명 내외에서 11만7천명으로 약 3만7천여 명 증가해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이 경감하게 된다.


정부지원금도 태아유형, 출산 순위, 소득구간과 서비스 기간 선택에 따라 최소 34만4천원에서 최대 311만9천원 지원된다. 이에 전년 대비 1인당 평균 정부지원금은 14.8% 증가할 전망이다. 

 

건강관리 서비스는 건강관리사가 방문해 산모 영양 관리, 체조 지원, 신생아 목욕, 수유 지원 등을 최소 5일에서 최대 25일까지 제공받게 된다.


신청자격은 국내에 주민등록이 있는 출산가정 또는 외국인 등록을 한 출산가정이다. 서비스를 제공받고자 하는 산모는 출산 예정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주소지 관할 시·군·구 보건소나 복지로(www.bokjiro.go.kr)로 신청 가능하다.

 

복지부 조경숙 사회서비스사업과장은 “가정에서의 산후조리 요구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보다 많은 출산가정에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19-01-21 10:14:38]
이전글 국토부-서울시, 6월 중 서울 상암에 5G 자율주행 시범..
다음글 질병본부, 해외 유입 홍역환자 증가..여행 계획 시 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