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3일 (일) 22:58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행안부, 지방공공기관 신규 직원 채용 시 임직원 친인척 수 기관 홈페이지 공개  [2019-06-21 10:07:50]
 
  채용비위자 공통징계양정기준
 ‘인사운영기준’ 개정 통해 채용비리 근절 추진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지방공공기관이 신규 직원을 뽑으면 사내 임직원과 친인척 관계에 있는지 기관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행정안전부는 지방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을 위해 지방공공기관 ‘인사운영기준’ 개정을 추진한다.


지난해 지방공공기관 847개에 대한 채용비리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458개 기관에서 1,145건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채용이전 절차에서는 지방공공기관이 수립한 채용계획을 해당 지자체가 반드시 사전에 검토해 채용계획의 적정성을 확인하도록 했다.


채용기준, 자격요건을 공고할 경우 직위와 직무 특성을 감안해 구체적으로 설정해 개별 채용별로 절차와 방법을 기관장이 달리 정할 수 없도록 했다.


비상임이사나 퇴직자 등 사실상 내부위원으로 볼 수 있는 자의 외부위원 위촉은 금지하도록 했다. 시험위원이 응시자와 이해관계가 있어 공정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반드시 배제해야 한다.


기관의 소속 직원에 대한 온정적 제재를 방지하기 위해 지방공기업, 지방출자⸱출연기관의 징계규정에 국가·지방 공공기관에 적용될 공통징계양정기준을 반영해 사후관리를 강화하도록 했다.


채용비리자에 대한 징계감경 금지, 일정기간 승진 제한 등 주요 직위 부여를 제한하도록 했다. 특히 신규 직원을 채용하면 친인척 관계자가 있는 사내 임직원 수를 기관 누리집에 공개하도록 했다.


고규창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채용비리는 매년 채용실태 전수조사 실시와 제도개선, 실무자 교육 등을 통해 근절하도록 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19-06-21 10:07:50]
이전글 국방부 장관, 대국민 사과문 발표…재발 방지와 관련..
다음글 고용부, 7월부터 고용보험 미적용 여성 월 50만원×3..